한미약품, 주사 항생제 '타짐주' 中 전역서 우선 처방 목록 등재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1 00:46:50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한미약품 항생제 ‘타짐주(성분 세프타지딤, 이하 타짐)’가 중국 전역 의료기관에서 우선 처방 목록에 등재된다.

타짐주는 중국 정부의 고품질 인증 제도인 ‘일치성 평가’를 통과했다. 일치성 평가란 중국 정부가 의약품 품질 향상을 목적으로 지난 2016년에 도입한 제도로, 기존오리지널 제품과 효능이 동일함을 입증하는 엄격한 검증 시험이다. 

 

▲ 주사 항생제 '타짐주' [한미약품 제공]

 


이 평가를 통과하면 중국 전역에서 우선 처방 목록에 등재되는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공공의료시설인 국공립병원 공급 입찰에 참가할 수 있다. 반대로 평가에서 탈락하면 시장에서 완전히 퇴출된다.

중국 내 외국계 제약기업 제품 중 일치성 평가를 통과한 항생 주사제는 한미약품의 타짐이 최초이자 유일하다. 타짐은 한국 한미약품의 세파 플랜트에서 제조해 중국으로 수출한다. 중국 내 영업과 마케팅은 북경한미약품이 전담하고 있다. 

 

▲ 중국 '일치성평가' 통과 공식 로고 [한미약품 제공]


현재 중국 내 세프타지딤 성분의 항생제 시장은 5600억 원 규모다. 이 중 타짐은 지난해 611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이는 중국 내 항생제 판매 회사 중 매출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십수년간 축적한 한미의 우수 제조기술을 토대로 중국 정부의 까다로운 품질 심사 절차를 통과할 수 있게 됐다”며 “중국 정부가 공식 인증한 고품질 의약품을 통해 중국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더욱 신뢰받는 한국 제약기업으로 자리잡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