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코리아나 이용규, 암투병 끝 67세로 별세...88올림픽 주제가 '손에 손 잡고' 불러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6 02:50:00
  • -
  • +
  • 인쇄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88 서울올림픽' 주제가였던 '손에 손 잡고'로 세계적인 감동을 줬던 그룹 ‘코리아나’ 멤버인 이용규 씨가 별세했다. 향년 67세.


5일 가요계 등에 따르면 고인은 암투병 끝에 지난 3일 오후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 오전 6시, 장지는 충북 음성군이다.
 

▲ 암투병 끝에 별세한 것으로 알려진 그룹 코리아나 멤버 고(故) 이용규 씨의 2014년 방송 출연 모습. [출처= KBS 2TV '여유만만' 영상 캡처]

코리아나는 이승규·이용규·이애숙 남매와 사촌형수인 홍화자로 구성된 가족그룹이다. 

 

33년 전인 1988년 9월 17일 올림픽 잠실 주경기장 중앙에서 이들이 부른 서울올림픽 주제곡 '손에 손 잡고(Hand in Hand)'는 두고두고 88서울올림픽 당시의 벅찬 감동을 전해주는 상징의 하나가 됐다.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음반 프로듀서 조르조 모로더가 작곡한 이 곡은 당시 유럽 차트 상위권에 오르고 미국의 라디오 방송 리퀘스트에서도 주가를 올리는 등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 우리 사는 세상 더욱 살기 좋도록/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서로 서로 사랑하는 한마음 되자 손잡고”라는 코러스는 동서 이념의 벽을 넘어 전세계를 하나로 만들자는 시대적 메시지가 올림픽 정신과 맛물려 폭넓은 공감대를 이뤘다.

코리아나는 이후 유럽과 미주 등을 누비며 열정적인 활동을 펼쳐 1980년대 올림픽과 함께 한국의 위상을 높인 그룹으로 평가받았다.

2010년에는 래퍼 겸 프로듀서 조PD와 합작 프로젝트로 '빅토리 2010'이라는 곡을 선보이기도 했다.

고인의 딸은 2016년 대기업 회장의 아들과 결혼했으나 같은 해 미국 자택에서 결혼 7개월여만에 숨졌다. 모델 겸 배우 클라라는 고인의 형 이승규 씨의 딸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