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 1주당 1500원 배당...배당성향 22.7%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3 08:22:52
  • -
  • +
  • 인쇄
당국 권고수준 초과...스트레스테스트 통과한듯
▲ 신한금융그룹 본사 전경. (사진=신한금융그룹)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지난해 결산 배당성향을 당국의 권고수준을 소폭 웃도는 결정을 내렸다. 

 

신한금융지주는 2020년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15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3일 공시했다. 시가배당율은 4.5%로 배당금 총액은 7738억원이다. 

 

전환우선주의 주당 배당금은 1716원, 시가배당율은 5.2%이다. 배당총액은 300억원이다.

 

보통주의 배당성향(배당금총액/당기순이익)은 22.7%다. 이는 앞서 금융당국이 국내 은행권에 권고한 배당성향인 20%를 2.7%p 웃도는 수준이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순이익이 3조4146억원을 기록, 역대 최대 실적을 새로 썼다. 신한금융의 이번 배당성향은 전년의 25%에 비해서는 2.3%p 적은 수준이다

 

앞서, KB금융과 하나금융은 금융당국의 권고수준에 맞춰 배당성향을 20%로 발표했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금융지주회사와 은행이 예년보다 배당을 줄여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권고안을 내놨다.

금융권에서는 "당국이 경기 장기침체 등을 가정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한 금융기관의 배당 정책은 자율에 맡긴다고 했는데, 그 기준을 근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