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금융권 민원 최다 씨티은행·국민카드·KDB생명·MG손보·대신증권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8 08:26:12
  • -
  • +
  • 인쇄
사모펀드 사태 등으로 금융투자·은행 민원 급증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지난해 금융업종별로 민원이 가장 많았던 금융사는 씨티은행, 국민카드, KDB생명보험, MG손해보험, 대신증권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7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20년도 금융민원 및 금융상담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고객 10만명당 환산 민원건수를 기준으로 은행권은 씨티은행이 10.7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른 업권에서는 KB국민카드(9.9건), KDB생명(145.5건), MG손보(43.1건), 대신증권(9.7건), 동원제일저축은행(5.7건)이 민원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금융민원은 전년대비 9.9% 증가한 9만334건이었다. 사모펀드, 파생상품 관련 민원 증가로 금융투자업(7690건), 은행업(1만2237건) 관련 민원이 각각 74.5%, 20.6% 급증했고, 보험업은 4.1%, 비은행업은 3.9% 늘었다.
 

▲ 금융민원 권역별 건수 및 비중 현황 [그래픽=금융감독원]

 

은행 민원은 여신(37.7%), 예·적금(11.7%), 방카슈랑스·펀드(7.8%), 인터넷·폰뱅킹(6.9%) 순으로 많았다. 대출금리 관련 민원이 1535건이었고, 여신 신규·만기연장 거절 997건, 펀드 설명부적정 785건, 전자금융사비관련 777건 등이었다.

 

금융투자업 민원 중 증권사 민원은 사모펀드와 레버리지 WTI 원유선물 등 파생상품 관련 민원 증가로 인해 4849건으로 76.4% 증가했다. 민원유형별로는 내부통제·전산장애(22.7%), 수익증권(25.1%), 주식매매(15.6%), 파생상품매매(4.4%) 등 순으로 집계됐다.


생명보험업은 2만1170건으로, 보험모집(52.6%) 관련 민원이 가장 많았다. 손해보험업은 3만2124건으로, 보험금 산정과 지급이 가장 큰 비중(44.2%)을 차지했다.

비은행업의 경우에는 부당 채권추심 관련 민원(26.1%)이 많이 증가함에 따라 대부업 민원이 전년보다 13.6% 늘었다. 신용카드사 민원 비중이 35.7%로 가장 높았고 이어 대부업자(18.9%), 신용정보사(14.2%) 등 순이었다.

민원 처리 건수는 전년대비 7.4%(5920건) 증가한 7만5649건이었고, 평균 처리기간은 29일로, 해외금리연계 DLF 및 사모펀드 관련 대규모 분쟁민원 발생에 따라 같은 기간 4.2일 증가했다.민원 수용률은 평균 36.8%에 불과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민원 접수 건수가 전 권역에서 증가하고, 민원 내용도 복잡해짐에 따라 일반·분쟁민원의 평균 처리기간이 모두 증가했다”며 "사후정산방식의 분쟁조정을 통해 처리기간을 단축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