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첨단 물류 ‘프라임센터’ 가동···향후 전용센터 12개 늘릴 것

박종훈 / 기사승인 : 2021-12-30 08:44:39
  • -
  • +
  • 인쇄
300억 투자한 디지털커머스 전용 자동화 설비

GS리테일이 첨단 전용물류센터 확보로 디지털커머스 부문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도 김포시에 첨단 기술을 집약한 자동화 물류센터 ‘프라임센터’를 신규 오픈한다. GS리테일의 세 번째 디지털커머스 전용 물류센터다.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서부 권여을 총괄하는 물류 허브 역할을 수행하며,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온라인몰 GS프레시몰, 달리살다 등의 당일배송 서비스를 전담하게 된다.
 

▲사진 = GS리테일 제공

 

프라임센터는 1만6528㎡ 규모의 대형 물류센터로 구축됐다. 기존 물류센터의 운영 품목 수(SKU) 대비 120% 늘어난 2만여 품목을 당일배송 서비스로 운영한다.

신선식품부터 밀키트, 화장품, 반려동물 용품, 생필품에 이르는 거의 모든 상품이 당일배송 서비스 범위로 들어온 셈이다.

단일 센터에서 처리할 수 있는 당일배송 1일 주문 처리량은 1만5000건 규모로 최대 200% 확대된다.

프라임센터 물류 전 과정의 주요 단계마다 자동화 설비를 구축해 생산성을 극대화한 결과다.

핵심 자동화 설비는 상품을 알아서 입고, 보관, 출고하는 '재고보관 자동창고', 상품이 컨베이어 벨트를 타고 작업자를 알아서 찾아오는 'GTP 시스템'(Goods to Person), 출고 상품을 차량 배송 순서에 맞춰 자동 분배해주는 '출고보관 자동창고' 등이다.

GS리테일은 프라임센터 내 자동화 설비 구축을 위해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GS리테일은 프라임센터를 시작으로 5년내 12개 이상의 디지털커머스 전용 물류센터를 추가로 확보할 방침이다. 이를 기반으로 당일배송, 새벽배송 서비스를 전국 권역으로 빠르게 확대해 간다는 계획이다.

또, 디지털커머스 B/U 산하에 물류 전문가로 꾸려진 풀필먼트 조직을 신설하고 풀필먼트 사업 본격화를 위한 준비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GS리테일은 2025년까지 디지털커머스 사업 규모를 5조8000억원까지 성장시킨다는 청사진을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디지털커머스 전용 물류센터 전개 ▲IT 인프라 구축 ▲전문 인재 대규모 영입 등에 2700억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며 목표 달성을 위한 핵심 역량을 강화하고 신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가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영훈 GS리테일 디지털커머스 B/U장(부사장)은 "디지털커머스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에 힘입어 당초 2023년으로 예상했던 기존 디지털커머스 전용 물류센터의 최대 가동률이 이미 90%에 육박해 프라임센터를 신축을 빠르게 추진하게 됐다"며 "당일배송을 넘어 GS리테일이 보유한 GS25, GS더프레시 등 1만6000여 오프라인 플랫폼과 연계한 퀵커머스 역량을 확보해 배송 속도전의 우위를 차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