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천식·두드러기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임상3상 돌입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8 09:49:58
  • -
  • +
  • 인쇄

[메가경제신문= 임준혁 기자] 셀트리온은 알레르기성 천식과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졸레어'(성분명 오말리주맙)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CT-P39’의 임상 3상 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7개국에서 글로벌 임상 3상이 시작된다.

셀트리온은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두드러기’ 환자 600명을 대상으로 CT-P39와 졸레어를 비교해 유효성과 안전성 측면의 동등성을 입증할 계획이다. 전 세계 약 65개 임상시험기관에서 시행되며, 오는 2023년 상반기 내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 셀트리온 1공장 전경 [사진= 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지난해 7월부터 안전성과 약동학 평가를 위한 글로벌 임상 1상 시험도 하고 있다. 1상 중간 결과에서 안전성 데이터를 확보했으며, 본격적인 허가를 위해 이번 글로벌 임상 3상에 돌입하게 됐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