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재무개선 시동, 1조2000억 규모 유상증자 결의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8 09:54:44
  • -
  • +
  • 인쇄
신규 발행주식 2억5000만주, 예정 발행가 4950원...11얼 19일 상장

삼성중공업이 17일 이사회를 열고 1조2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신규 발행 주식 수는 2억5000만주다.

이날 공시한 예정 발행가는 15% 할인율을 적용해 4950원으로 결정됐다. 최종 발행가는 1·2차 발행가액 산정 절차를 거쳐 10월 25일 확정될 예정이다.

신규 발행 주식의 20%에 해당하는 5000만주는 우리사주조합에 우선 배정하고 10월 28일 청약을 실시한다.
 

▲사진 = 삼성중공업 제공

 

구 주주에게는 보유 주식 1주당 0.33주의 신주를 배정해 10월 28일, 29일 청약을 실시하며 20% 범위 내에서 초과 청약도 가능하다.

한편, 실권주 발생 시 진행되는 일반공모 청약은 11월 2일, 3일에 이뤄지며, 신주 상장 예정일은 11월 19일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증자로 우선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이를 바탕으로 친환경 기술개발 및 스마트 조선소 구축 등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등 총 8개 증권사가 주관·인수사로 참여해 삼성중공업과 잔액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잔액인수계약은 최종 실권주 발행 시 주관·인수사들이 실권주 전량을 인수 한다는 것으로 참여 증권사들이 삼성중공업의 유상증자 결과를 낙관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