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회사채 1200억 모집에 7100억 몰려...역대급 흥행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8 09:56:56
  • -
  • +
  • 인쇄
두 자릿수 마이너스 가산금리로 발행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지난 16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공모사채 수요예측에서 1200억 원 모집에 7100억 원이 몰렸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2년 수요예측 도입한 이래 2019년 3월 4670억 원의 투자 수요 확보 이후 최대 주문이다.
 

▲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사진=롯데건설 제공]

수요예측 참여 기관투자자로 기업유동성지원기구(SPV)와 연기금 등이 대규모 응찰해 양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질적인 측면에서도 성공적이라는 평가다.

또한 많은 기관들이 마이너스 가산금리에 매수 주문을 냈으며, 2, 3년 트렌치 모두 두 자릿수 마이너스 금리에 모집액을 확보했다. 현재 개별 민평 수익률 2년 1.437%, 3년 1.661%보다 낮은 역대 최저 금리 수준에서 발행 가능하다.

롯데건설은 수요예측 흥행에 힘입어 최대 2000억 원까지 증액을 검토하고 있으며, 증액하더라도 가산금리가 개별 민평 대비 -10bp 수준에서 발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성공적 수요예측은 하석주 대표 취임 이후 지속된 내실경영의 성과가 기관투자자들의 투자 심리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우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4년 연속 5조 원대 매출과 전년 대비 17% 개선된 약 3600억 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는 “그동안 현금 흐름 중심의 재무구조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에 주력해 왔다"며 "앞으로 우량 사업장 발굴 및 기술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지속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