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230명 "4일째 200명대"·지역발생 202명 "76일만에 200명대"...서울 87명 등 수도권서 137명 발생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7 10:32:30
  • -
  • +
  • 인쇄
정부, 수도권 거리두기 19일 0시부터 1.5단계 격상...강원도는 유보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하루 230명 추가 발생해 나흘 연속 200명대를 넘으며 확산세를 이어갔다. 

 

이같은 수치는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올리기로 했다고 발표한 직후 나온 확진자 수여서 우려를 더 키우고 있다. 특히 서울에서 전날보다 확진자가 늘면서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국내발생(이하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200명을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7일 0시 기준으로 전날 대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223명)보다 7명이 늘어난 230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 코로나19 시도별 확진환자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이로써 지금까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8998명으로 늘었다. 이중 해외유입은 4194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4일 205명으로 200명을 넘어선 뒤 이후 208명→223명→230명으로 4일째 200명대를 기록한 것 물론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 8일(143명) 이후 10일 연속 세 자릿수 확진자를 보였고, 이달 들어 두 자릿수를 보인 2일과 3일, 7일 등 사흘을 제외하고는 14일이나 세 자릿수의 확진자를 기록했다.
 

▲ 코로나19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신규 확진자 230명 중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국내발생(이하 지역발생)은 202명으로 88.8%를 차지했고, 해외유입은 28명이었다.

순수 지역발생 확진자가 200명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 9월 2일(253명) 이후 76일 만이다. 지난 11일 이후 7일 연속 세 자릿수 지역발생 기록이기도 하다.

지역발생 202명 중 수도권에서 137명 나왔고, 비수도권에서 93명이 발생했다.

▲ 코로나19 국내발생 및 해외유입 확진자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수도권 중 서울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서울은 전날(79명)보다 8명이 증가해 87명을 기록했고, 인천이 12명, 경기가 38명이었다.

수도권 내 지역발생자는 지난 13∼16일(113명→109명→124명→128명)에 이어 5일째 100명대를 나타냈고 서울 내 지역발생자는 지난 13~16일(72명→63명→81명→79명→87명)으로 점차 100명 선에 근접하고 있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광주 18명, 전남 16명 등 호남권에서 34명이 발생했고, 이어 강원에서 13명, 충남 9명, 경북·경남 각 3명, 대구 2명, 대전 1명으로 집계됐다. 17개 광역지자체 중 부산, 울산, 세종, 충북, 전북, 제주 등 6개 시도에서는 지역발생자가 없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28명은 검역단계에서 8명이 확인됐고 지역사회에서 자가격리 중 20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8명, 외국인은 20명이었다.

해외유입 국가별로는 3차 대유행의 와중에 있는 미국에서 11명이 유입된 것을 비롯, 러시아 8명, 방글라데시 2명, 필리핀·우즈베키스탄·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우크라이나·스웨덴·멕시코 각 1명씩이 확진됐다.

▲ 코로나19 지역별 격리 중, 격리해제, 사망자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위중증환자는 60명으로 전날보다 5명이 늘었다. 다행히 추가 사망자는 없어 누적 사망자는 494명(치명률 1.70%)을 유지했다.

전날 하루 101명이 추가 완치돼 지금까지 누적 격리해제자는 2만5860명으로 완치율은 89.18%를 기록했다. 현재 격리중인 환자는 2644명이다.

한편 방역당국은 최근 확산세가 가파른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9일 0시를 기해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키로 했다.

다만 수도권과 함께 상향 조정이 예상됐던 강원도는 이번에는 올리지 않았다. 그러나 향후 추이를 살펴보며 지자체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