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LNG운반선 2척 4170억원 수주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31 10:29:21
  • -
  • +
  • 인쇄
2024년 7월까지 순차적 인도 예정

삼성중공업이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총 4170억원에 수주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2024년 7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계획이다.
 

▲사진 =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연비를 높이는 최신 친환경 스마트십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특히, ▲선박과 바닷물 사이의 마찰저항을 줄여 연비를 높이는 기술인 공기윤활시스템 세이버 에어 ▲추진엔진 축의 회전력을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축 발전기 탑재 등으로 연료 소모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아울러 ▲최적의 운항 상태와 경로를 자동으로 수립하는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도 적용돼 더욱 경제적인 운항이 가능하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강화된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친환경 기술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최신 친환경·스마트십 기술 선점으로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44척, 54억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의 59%를 달성 중에 있다.

최근 선박 발주 증가세와 더불어 카타르 LNG운반선 등 내정된 안건 등을 감안해 올해 수주목표를 78억달러에서 91억달러로 상향한 바 있다.

지난 2018년과 2019년에 삼성중공업은 LNG운반석 18척씩을 수주한 바 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