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면주가, 거리두기 강조된 추석 맞아 한국술 온라인 기획전 진행

최낙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1 10:40:41
  • -
  • +
  • 인쇄
고급 증류주, 세리머니주, 막걸리 등 다양한 제품들로 구성

[메가경제신문= 최낙형 기자] 배상면주가 포천LB가 코로나19의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추석을 앞두고 2020 추석맞이 선물 온라인 기획전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온라인 구매를 통한 선물 전달이 늘어날 것으로 주류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다른 주류의 온라인 판매는 금지돼 있지만, 지역 특산물과 국산 농산물로 제조한 전통주는 온라인 판매가 허용된다. 
 
이에 배상면주가가 추석을 맞아 준비한 온라인 기획전은 ‘느린마을소주21’, ‘오매락퍽’, ‘자자연연3호’, ‘옹기막걸리’를 비롯해 프리미엄 막걸리 ‘느린마을막걸리’와 안주 제품 ‘느린마을 전’으로 구성됐다.
 

▲'느린마을소주21'[사진= 배상면주가 제공]

 

배상면주가에 따르면 ‘느린마을소주21’은 배상면주가의 프리미엄 막걸리 제품인 느린마을막걸리를 끓인 알코올 증기로 만든 고급 증류 소주다. 쌀로 빚어내 너무 강하지 않은 향과 깔끔한 맛이 특징으로, 보드카처럼 베이스로 선택해 칵테일을 만들기에도 좋다. 제품의 용량은 375ml로,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병과 깔끔한 패키지로 구성돼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하기 좋다.
 
‘오매락퍽’은 과일 증류원액과 구운 매실로 빚은 알코올 도수 40도의 프리미엄 고도주다. 병을 감싸고 있는 토기를 동봉된 나무망치로 깬 후 그 안의 술병을 꺼내 즐기도록 제작됐다. 
 
‘자자연연3호’는 과실주 ‘복분자음’ 3병으로 구성된 선물세트다. 복분자음은 전북 고창의 황토 흙에서 자란 복분자를 저온 숙성해 빚어내 부드럽고 깊은 향이 특징이다. 
 
대표 한국술인 막걸리 제품으로는 ‘옹기막걸리’와 ‘느린마을막걸리 선물세트’가 있다. 옹기막걸리는 우리나라 전통 옹기에서 숙성돼 적당한 바디감과 산미가 매력적인 막걸리 제품이다. 
 

▲옹기막걸리 [사진= 배상면주가 제공]

 

‘느린마을막걸리 선물세트’는 배상면주가의 대표 프리미엄 막걸리 ‘느린마을막걸리’ 3병과 5병으로 각각 구성됐다. 느린마을막걸리는 인공감미료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빚어낸 배상면주가의 대표 프리미엄 막걸리로, 특유의 순수한 맛과 부드러운 목 넘김이 특징이다.

 
배상면주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이번 추석엔 소중한 사람을 직접 만나지 못하더라도 배상면주가의 한국술 선물을 통해 힘든 시기 고마움과 격려의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계속 좋은 품질과 알찬 구성의 제품을 개발해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