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옥중 메시지 "흔들림 없이 삼성은 가야할 길 계속 가야"

최낙형 / 기사승인 : 2021-01-26 11:04:35
  • -
  • +
  • 인쇄
사내 게시판 통해 임직원들에게 메시지 전달

[메가경제=최낙형 기자]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 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6일 사내 게시판을 통해 "제가 처한 상황과는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며 임직원들을 향한 메시지를 남겼다.

지난 21일 변호인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달라"고 말한 이후 두번째 메시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날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과 김현석·고동진 사장이 사내망에 "이재용 부회장의 메시지를 대신 전합니다"라며 올린 글에서 이 부회장은 "삼성 가족 여러분,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되었다"라며 "너무 송구하고 너무 큰 짐을 안겨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고 적었다.

이 부회장은 "지난 수년간 삼성은 안팎으로 많은 어려운 사정들이 있었다"며 "하지만 여러분께서는 묵묵히 일하며 삼성을 굳건히 지켜주셨듯이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한마음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드린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제가 처한 상황과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며 "이미 국민들께 드린 약속들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투자와 고용 창출이라는 기업의 본분에도 충실해야 하며, 나아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저는 더욱 자숙하면서 겸허하게 스스로를 성찰하겠다"라며 "지금 시간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 여러분과 함께 꼭, 새로운 삼성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