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은행, 이자수익 의존도 여전히 커…비이자수익 13.85% 불과”

최낙형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6 11:11:47
  • -
  • +
  • 인쇄
이자이익 차지 비중 86.15%, 자산대비 비이자순수익 비율 0.24%뿐

[메가경제신문= 최낙형 기자] 국내 은행들의 이자 수익에 대한 의존도가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은행들은 전통적인 이자 마진과 수수료 수익 중심으로 사업을 하면서 비이자이익 부문의 비중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도표=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실 제공]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국내 은행의 총영업이익에서 이자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86.15%인데 비해 비이자이익은 13.85%에 불과했으며, 총자산대비 비이자순수익 비율은 0.24% 수준으로 매우 낮았다.

비이자이익이란 은행의 영업이익 중 이자이익을 제외한 신용카드나 신탁 등의 수수료, 주식·채권·부동산 등의 투자로 얻은 수익을 말한다.

이에 반해 세계 주요 은행들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화, 비대면 문화 확산 등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맞춰 사업을 다각화하고, 비이자이익 부문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실제 HSBC는 비이자이익 부문이 전체 수익의 50%가량을 차지하고 있고,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BOA)도 비이자이익이 46.4%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이 처럼 세계 주요 은행들이 사업을 다각화하는 것은 앞으로는 은행이 이자수익에만 의존하기 어렵고, 아마존, 알리바바, 우버 등 빅테크 기업들과의 치열한 디지털금융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박홍근 의원은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저금리·저성장 시대에 은행들이 전통적인 이자수익에만 의존해서 생존하기 어렵다”며 “시중은행이 단기수익률 중심의 운영이 아닌 중장기 계획을 가지고 변화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와 한국은행의 보다 적극적인 관리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