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말레이 최대 환경기업 지분 30% 인수...동남아 사업 확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0 11:17:32
  • -
  • +
  • 인쇄

SK에코플랜트가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 종합환경기업인 센바이로(Cenviro)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동남아시아 환경사업을 확대한다.

SK에코플랜트는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말레이시아 국부펀드 카자나(Khazanah)와 센바이로 지분 3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카자나는 센바이로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 말레이시아 센바이로 통합 폐기물관리센터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말레이시아에 본사를 둔 센바이로는 지난 1998년 말레이시아 최초로 통합 폐기물관리센터를 건설해 운영 중이다.

이 회사는 말레이시아에서 폐기물처리 관련 라이선스를 가장 많이 확보하고 있다.

또 말레이시아 반도에서 유일하게 지정폐기물 소각·매립장을 보유·운영해 연간 10만 톤의 폐기물을 처리하는 등 수집·운반부터 소각·매립·재활용·재사용까지 모든 과정을 수행한다.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석유회사인 페트로나스(Petronas) 등을 고객사로 두고 안정적인 매출을 올리는 것도 강점으로 꼽힌다.

지정·생활 폐기물 외에도 전기·전자 폐기물(E-waste)를 수집 및 재활용하고 변압기, 폐금속 등의 리사이클링 사업도 진행 중이다.

센바이로는 지난해 약 1억 20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말레이시아는 지속적인 인구 증가와 연 5%가 넘는 경제 성장 등으로 자원 소비가 확대되고 있고 폐기물 배출도 매년 증가 추세"라며 "정부의 환경 규제 강화 기조로 합법적인 폐기물 처리 수요가 늘고 있어 성장 잠재력도 높다"고 평가했다. 

 

▲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왼쪽)과 다토 아미룰 파이잘 완 자히르(Dato’ Amirul Feisal Wan Zahir) 카자나 사장 [SK에코플랜트 제공]


SK에코플랜트는 국내 대형 환경 플랫폼 업체인 환경시설관리를 약 1조 원에 인수한 데 이어 지난해 6곳, 올해 2곳의 환경기업을 추가로 사들였다.

앞서 지난 2월에는 싱가포르 전기·전자 폐기물 업체 테스(TES)를 인수한 바 있다.

연이은 투자를 통해 동남아 시장을 앵커(Anchor)로 볼트온(Bolt-on, 유사기업과의 인수·합병) 전략을 가속화하고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에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환경사업에 적용할 수 있는 플랫폼과 솔루션 기술들을 전 세계에 수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