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하청노동자, "불매운동하겠다"...불법파견 해결·고용승계 촉구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3 11:31:17
  • -
  • +
  • 인쇄
노조 결성하자 하청업체 변경 시 고용승계 거부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오비맥주 경인직매장 하청노동자들이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고용승계를 촉구하며 불매운동을 진행할 조짐이다.

한국노총 부천김포지역지부와 한국노총 연대 단위 노동조합은 23일 오전 서울 양재동 오비맥주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파견을 규탄하고, 고용승계 대안 마련을 요구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오비맥주 본사를 항의방문하고, 오비맥주 하청노동자들과 한국노총 연대 단위 노동조합의 요구사항을 전할 계획이다.

 

▲ 사진=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제공

오비맥주 경인직매장에서 지게차 기사, 물류원, 사무원 등으로 일하던 하청노동자들은 지난해 한국노총 오비맥주 경인직매장 분회를 만들어 노동조합을 결성했다는 이유로 하청업체 변경 시 고용승계가 거부됐다.

한국노총 부천김포지역지부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CJ대한통운에 경인직매장 운영을 위탁하고, CJ대한통운은 다시 최저입찰가로 소규모 물류업체에 경인직매장 운영을 재하도급해 운영 중이다.

한국노총 측은 "이 같은 다단계 하도급 구조로 하청업체와 1년 단위 근로계약을 맺는 하청 노동자들이 수십 년을 일하고도 고용불안에 시달리며 최저임금 수준의 저임금에 허덕인다"며 "이에 노동조합을 결성했지만 돌아온 것은 하청업체의 변경으로 고용승계가 거부되는 부당노동행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오비맥주 측이 "하청 노동자들에게 직접 업무를 지휘하고, 자사 물류시스템에 편입시켜 하청업체 업무 수행에 필수적인 지게차, 사무실, 사무용품까지 무상 제공하는 등 불법파견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박종현 한국노총 부천김포지역지부 의장은 지난 15일부터 오비맥주의 하청노동자에 대한 성실한 고용승계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고용노동부 부천지청 정문 앞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을 진행 중이다.

한국노총 측은 오는 25일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오비맥주 전국 23개 직매장에 대한 불법파견 근로감독 전수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26일 오후에는 경기도 부천시 상동 이마트와 세이브존 앞에서 오비맥주 제품 불매운동 선포식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