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1715억 규모 울산 야음동 공동주택 수주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8 12:10:18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코오롱글로벌은 1715억 원 규모의 울산 야음 공동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울산 야음 공동주택 신축공사는 울산 남구 야음동 363번지 일원에 아파트 7개동 838세대, 근린 생활시설 및 부대 복리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다. 공사시간은 착공일로부터 32개월이며, 착공 및 분양은 2022년 상반기 예정이다.

주요 간선도로로 이동이 편리하고, 반경 1km 내 행정복지센터 및 선암호수공원, 학교 등을 비롯한 생활편의시설이 인접해 있어 지리적으로도 우수한 입지를 자랑한다.
 

▲ 코오롱글로벌 송도사옥 전경 [사진=코오롱글로벌 제공]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1월 1726억 원 규모의 대구 효목1동 재건축사업에 이어 지난달 972억 원 규모의 인천 송도 센트럴 1지구 지역주택조합 공동주택 신축공사를 잇달아 따내며 주택 분야에서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주택분야뿐만 아니라 일반건축 및 인프라사업 등 다양한 공정에서 수주 실적을 올리며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나가고 있다. 지난달에는 635억 원 규모의 광주 도척 물류센터 신축공사(연면적 1만 6328평)와 태백시 하사미동에 478억 원 규모의 풍력발전단지 조성공사 EPC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 신규 수주 목표는 3조 1100억 원이며, 현재까지 두달여 만에 5688억 원을 달성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도시정비사업 및 공동주택 수주물량이 늘어나고, 인프라 사업 부문에서도 풍력발전 개발사업 프로젝트 비중이 늘어나고 있어 올해 수주 목표는 충분히 달성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지난 2015년도부터 신규 수주액 2조 원을 돌파한 이후 매년 수주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조 7656억 원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수주잔고는 지난해 건설부문 매출액의 4.5배에 달하는 9조 원에 이른다. 이 중 주택관련 수주는 5조 8876억 원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수주실적 향상에 따라 주택공급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올해 9900가구를 공급할 계획으로 지난해보다 4000가구 이상 늘어난 수치다. 2월 서울 광진구 자양아파트 주택재건축사업(165가구)과 부산시 진구 초읍동 일원에 756가구 규모의 ‘초읍 하늘채 포레스원을 분양을 시작으로 대전 선화동, 김해 율하동을 잇달아 분양한다. 대전과 전라남도 나주, 인천, 부산시 등 전국 11곳에서도 분양이 이어진다.

한편, 코오롱글로벌은 지난 3일 공시를 통해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지난해 잠정 실적보다 18% 성장한 4조 6373억 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잠정실적보다 11.4% 늘어난 1965억 원을 제시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