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연기 없이 3월 시작…수능도 11월 18일 예정대로 실시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8 13:11:25
  • -
  • +
  • 인쇄
3월 정상 개학하되 등교 여부는 코로나19 상황 따라 결정
유치원생, 초등학교 1∼2학년은 2단계까지 매일 등교 가능
전국 초·중·고 절반은 2.5단계까지 등교 인원 자율 결정
400명 이하 학교 학생도 2.5단계까지 매일 등교 여지 생길 듯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올해 학사일정에서 신학기 개학과 수능 일정이 연기 없이 예정대로 진행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8일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2021학년은 예측 가능한 학사일정, 탄력적인 교육과정 운영, 튼튼한 교육안전망 구축의 세 가지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뜻을 함께하며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2021년은 학교에서 학사일정을 충분히 예측가능하도록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학년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 등을 발표하고 있다. [세종= 연합뉴스]

먼저 개학연기 없이 3월 2일부터 정상적으로 개학하고 법정 기준수업일수를 준수하며 운영된다.

유 부총리는 “지난해 3월과 다르게 전국 모든 학교에 원격수업이 가능하므로 3월 새학년을 계획대로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능시험도 작년 수능시험 운영경험을 살려 코로나19로 인한 연기 없이 11월 셋째 주 목요일인 11월 18일에 예정대로 실시한다.유 부총리는 “등교수업은 철저한 학교 방역 속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아와 초등 1·2학년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는 학교 밀집도 적용대상에서 제외해 우선적으로 등교할 수 있도록 하고, 소규모 학교와 특수학교 학급은 거리두기 2.5단계까지 학교가 등교수업 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올해 3월 새학년부터 소규모 학교의 등교수업이 가능한 학생수를 기존의 300명 내외에서 400명 이하로 확대된다.

또, 지난해 매일 등교원칙이었던 고등학교 3학년은 전년 기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하되 교육청이 지역과 학교 상황에 맞게 최종적으로 확정하기로 했다.

▲ 2021년 학사 및 교육과정 운영 지원방안. [그래픽= 연합뉴스]

유 부총리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학부모님들에게 교외 체험학습 사유로 가정 학습을 인정하여 가정학습도 출석 인정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등교수업의 확대는 철저한 학교방역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교육부는 교육청과 함께 학교 방역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약 1900억원을 투입해 체온 측정, 학교내 소독과 생활지도 등을 도울 학교방역 인력을 총 5만명 규모로 늘려서 지원하고, 학교 방역물품은 학생 1인당 8매의 보건용 마스크와 1개 학급당 3통 이상의 손소독제 등 필수 방역물품을 지원한다.

또한 교육부와 교육청 간에 24시간 상황실을 가동하며, 2월 중에 보다 강화된 학교 방역지침을 제공할 방침이다. 기숙사에 입소하는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도 추진한다.

유 부총리는 “학생의 영양 관리를 위해 등교학생 이외에도 가정에서 원격수업 중인 학생이 급식을 희망하는 경우, 지역 및 학교 여건에 따라 학교에서 급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당국은 코로나 위험상황에서 학교가 창의적으로 만들어내는 다양한 수업방식, 다양한 학습상황을 지원하는 탄력적인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원격수업 및 등교수업의 출결, 평가, 기록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융합형 수업’이 학교에서 보다 활성화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