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노, "주택도시보증공사 이재광 사장 후임 선임 지연, 납득안돼"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3 13:13:39
  • -
  • +
  • 인쇄
현 사장 임기 만료 즉시 사퇴 주장
공운위 조속하고 투명한 임명 절차 촉구

 

▲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장(왼쪽)이 지난해 10월 19일 국정감사에 출석해 업무보고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금융노조가 주택도시보증공사 신임 사장의 조속한 임명을 촉구하며, 이재광 현 사장이 임기 만료 즉시 사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융노조(금노)는 지난 2일 입장문을 통해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주도공) 사장 임기가 일주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신임 사장 임명이 계속해서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월 공공기관위원회에 후보자 추천까지 마쳤음에도 두 번의 공운위가 개최될 동안 원인도 모른 채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다며, 비슷한 시기에 후보자를 추천한 타 공공기관이 이미 공운위 통과 후 임명절차를 밟고 있는 것을 비견하면 납득할 수 없는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신임 사장 임명이 지연되면서 이재광 사장의 임기도 늘어나게 되는 것에 대해 금융노조는 "이는 단순한 임기 연장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임원 중 2명이 4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으나, 선임이 지연되게 된다면 임명권이 현 사장에게 돌아가게 되고, 신임 사장 선임 이후에도 조직 안정을 기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금융노조는 "서민주거 안정과 도시재생 활성화 등 정부의 핵심 주택정책을 지원하는 주택도시보증공사에 경영 공백과 조직 불안정이 발생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 뻔하다"고 말했다.


또, 현재 공운위는 임명 절차 지연에 대해 납득할만한 설명조차 내놓지 않고 있다며, 공공기관 운영을 관할하는 공운위가 이유 없이 절차를 지연하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이자 경영 공백을 방조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금융노조는, "만약 공운위가 누군가의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이 아니라면 지체 없이 지연 원인을 밝히고 차기 공운위에 안건을 상정해 임명 절차를 진행해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동안 현 사장의 전횡을 막기 위해 국토부에 수차례 제재를 요구했으나, 결국 어떠한 조치 없이 임기 만료를 맞았다. 국토부는 그동안 직원들이 겪었던 고통을 잊지 말고 신임 사장 선임 이후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안정과 직원 보호를 위한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