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대만서 1조 8천억 규모 공항 터미널 공사 따내...올 1분기만 6조 먹거리 마련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30 13:58:25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삼성물산이 대만에서 1조 8000억 규모의 국제공항 터미널 확장공사를 따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 오세철)은 대만 타오위안(Taoyuan) 국제공항 제3터미널 토목건축공사 낙찰통지서(LOA)를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 대만 타오위안국제공항 제3터미널 조감도 [삼성물산 제공]


이번 프로젝트는 대만 타오위안국제공항공사( Taoyuan International Airport Co., Ltd.)가 발주한 것으로 기존 국제공항을 확장하는 사업이다. 

 

지난 1979년 문을 연 타오위안 공항은 대만 제1의 국제공항으로 수도 타이베이에서 북서쪽 약 50km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2010년 제2터미널 개장 이후 이용객 증가에 따른 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3터미널 공사를 추진해왔다.


삼성물산은 대만 종합건설사인 RSEA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총 공사금액은 약 1조 8000억 원(15억 6000만 달러)이며, 이 중 삼성물산의 지분은 1조 22373억 원 규모다. 공사기간은 60개월로 연면적 약 55만㎡에 연간 4500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여객 터미널과 탑승동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규모 지붕 철골 트러스 및 비정형 천장 공사 등으로 인해 고난이도 건축 공사로 손꼽힌다. 특히, 기존 제1·2터미널 운영 중 간섭 사항까지 고려해야 해 높은 기술 역량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물산은 하이테크 현장에서 축적된 모듈화 공법을 활용한 대규모 천장 시공, 빌딩정보모델링(BIM)을 활용한 공간 계획 등 차별화된 기술 제안을 통해 발주처로부터 높은 평가를 이끌어냈다. 삼성물산은 국내외 다수의 공항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공항공사 강자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탑승동 확장 공사를 시작으로 지난 2017년에는 몽골 울란바토르 신국제공항 또한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이밖에도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지반개량 공사,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활주로 확장공사와 방글라데시 다카국제공항 확장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삼성물산은 이달에만 1조 8000억원 규모의 카타르 LNG 수출기지, 5000억원 규모의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에 이어 이번 대만공항 프로젝트까지 수주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1분기 만에 6조 원 이상의 수주를 기록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공항건설 프로젝트에서 탑플레이어의 위치를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며 “글로벌 파트너십과 축적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질 좋은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