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미 공군 주력 전투기 F-16 수명연장·창정비사업 수주

최낙형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6 14:10:58
  • -
  • +
  • 인쇄
11월부터 10년간 최대 2900억원 규모 사업 수행 예정
항공기 제작, 정비 품질 신뢰성·수익성 제고하는 계기

[메가경제=최낙형 기자] 대한항공은 미 국방부로부터 올해 11월부터 2030년 9월까지 약 10년간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에 배치된 F-16 전투기의 수명(비행 가능시간)연장 및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총 사업 규모는 2900억원 수준이다.

대한항공이 수행하는 수명연장 사업은 F-16 전투기의 기체와 날개 주요 부위에 대한 신뢰성 검증, 항공기 수명연장을 위한 분해·검사·방청처리 및 주구조물의 교체 작업으로 이루어지는 고난이도 작업으로 항공기 정비의 최상위 단계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항공기는 약 4000 시간의 추가 비행이 가능하게 된다.
 

▲ 대한항공은 미 국방부로부터 올해 11월부터 10년간 F-16 전투기 수명연장 및 창정비사업을 수주했다. 사진은 대한항공이 정비하는 F-16 전투기. [사진=대한항공 제공]

F-16 전투기는 콤팩트하고 스마트한 기체에 강력한 터보팬 엔진을 조합해 우수한 근접 공중전 능력을 가지고 있어 1972년 개발된 이래 현재까지 아시아 태평양 지역 미공군의 주력 기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이번 F-16 전투기 수명연장사업 수주는 그동안 쌓아 놓은 대한항공의 창정비 능력 및 전문화된 군수지원 능력으로 인해 가능했다는 평가다.

대한항공은 1978년부터 미군 창정비 사업을 수행했으며, 미 공군 F-4기를 시작으로 F-15, F-16, C-130, A-10 등의 전투기·수송기, UH-60, CH-46, CH-53 등 헬기의 창정비 및 성능개량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특히 1984년 이후 현재까지 860여대의 F-16기에 대한 창정비를 수행한 바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F-16 전투기 수명연장사업 수주를 통해 항공기 제작, 정비 능력의 신뢰도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토대로 군용기 성능개량 및 추가 정비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