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녹색금융 선도은행으로 역할 대전환 추진

최낙형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6 14:52:23
  • -
  • +
  • 인쇄
국내기업 친환경 녹색투자 지원 강화 등
경제・산업구조 녹색전환 적극 지원 계획

[메가경제=최낙형 기자] 산업은행은 녹색금융을 주도하는 정책금융기관으로의 대전환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이를 위해 이달 초 기존 정책기획부문을 ‘정책·녹색기획부문’으로 확대 개편하고, 녹색금융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ESG·뉴딜기획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을 정비했다.

또 향후 5년간 25조원 수준의 ‘대한민국 대전환 뉴딜 프로그램’을 신설, 20조원 규모의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운용 및 정부의 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를 반영한 금융상품의 개발 등을 통해 충분하고 신속한 녹색금융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 [도표=산업은행 제공]

산업은행은 대규모 프로젝트의 환경·사회 위험관리에 관한 국제 모범규범인 적도원칙을 2017년 1월 국내 최초로 채택하고 이에 부합하는 환경·사회 심사제도를 구축하는 등 녹색금융을 위한 기반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왔다.

대규모 개발사업과 관련된 여신에 대해서는 환경·사회 심사를 수행해 건설·운영과정에서 야기하는 환경파괴 및 사회적 갈등 위험을 검토하고, 이에 대한 차주의 대응계획을 철저히 점검해 친환경과는 실질적으로 거리가 있으나 친환경임을 표방하는 ‘그린워싱(Greenwashing)’을 방지하고 있다.

또 산업은행은 국내기업의 친환경 분야 진출, 사업재편, 투자확대 등에도 다양하게 앞장서 왔다.

산업은행은 향후 기후변화 대응을 장기 발전방향의 한 축으로 설정하고 이를 은행 고유의 역할인 혁신기업의 육성과 산업 경쟁력 강화와 연계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정부의 ‘장기저탄소발전전략’에 대응해 ‘주력산업의 저탄소화’, ‘녹색 신산업 육성’, ‘공정전환’을 여신정책에 반영하고 집중적으로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산업은행 김복규 정책·녹색기획부문장은 “녹색·기후금융은 경제・산업구조의 혁신 및 국가의 성장전략과 맞물려 있다”며 “산업은행은 그간 축적한 업무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리 경제의 녹색 전환을 위해 녹색금융 선도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