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9개월 만에 열리는 하와이 하늘길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4:55:00
  • -
  • +
  • 인쇄
11월 3일부터 인천-호놀룰루 노선 운항 재개

대한항공이 11월 3일부터 하와이 노선 운행을 재개한다. 2020년 4월 3일 이후 19개월 만이다.

인천-호놀룰루 노선을 주 3회 운항하며, 출발편(KE053)은 수·금·일요일 오후 8시 3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 현지 시간 당일 오전 10시 정각 도착한다.

복편(KE054)은 수·금·일요일 오전 11시40분 호놀룰루를 출발, 다음날 오후 5시 45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스케줄로 운영된다.
 

▲사진 = 대한항공 제공

 

백신 접종률 증가에 따른 최근 방문객 증가 추세에 맞춰 대한항공 운항 재개를 결정했다.

하와이를 방문한 내국인 여행자는 지난 1월 200여명에서 최근 월 1000여명으로 확대됐다.

하와이는 대한항공 승무원이 뽑은 최고의 여행지 설문에서 수년간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코로나 이전 대한항공은 하와이 노선을 1일 2회씩 매주 14회 운항해 왔다.

하와이는 세계 최고의 여행지로 자유롭고 낭만이 넘치는 여행객들과 거리의 풍경, 태평양의 에메랄드 빛 바다, 수준 높은 호텔과 리조트는 물론 서핑, 스쿠버 다이빙, 골프 등 다양한 레저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천혜의 자연 경관과 우연히 선물처럼 만나는 무지개 풍경, 전세계의 음식이 조화롭게 어울린 식도락도 하와이 관광의 가치를 더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해외 및 국내 코로나19 상황과 함께 백신 접종 증가율 및 해외 방문객 증가 등을 고려해 고객들이 더욱 안전하고 즐겁게 해외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중단중인 노선의 운항 재개를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