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신인 뮤지션에게 기회를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4 14:58:50
  • -
  • +
  • 인쇄
2015년부터 ‘나의 첫 번째 콘서트’ 지원

KT&G(사장 백복인)가 신인 뮤지션에게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는 ‘나의 첫 번째 콘서트’가 9월부터 진행된다.

지난 2015년부터 실력 있는 신인 음악가에게 콘서트 기회를 지원하는 것.
 

▲사진 = KT&G 제공

 

100석 이상 공연장에서 단독콘서트를 연 적 없거나, 정규 1집을 발매했지만 아직 단독공연 기회를 갖지 못한 뮤지션이 대상이다.

KT&G 상상마당 홍대 라이브홀 공연장 대관료 지원과 공연 홍보, 마케팅 특전을 제공한다.

추가로 공연 후 활용할 수 있는 프로필 사진과 공연 라이브 영상 촬영 혜택도 지원한다.

올해는 전문가들의 심사를 거쳐 라이브 실력, 장르 다양성 등이 검증된 6개팀이 무대에 오른다.

지난 2일과 16일엔 전자음악 아티스트 박정훈과 R&B 싱어송라이터 노디시카가 무대를 선보였다.

다음 달부터는 4인조 얼터너티브 록밴드 펜텐(10/7), 4인조 개러지록밴드 투데이올드스니커즈(11/4), 4인조 펑크록밴드 극동아시아타이거즈(11/18), 싱어송라이터 하범석(11/25)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첫 주자로 나선 박정훈은 “개인적으로 콘서트를 준비하다보면 어떤 식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나의 음악을 전달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가장 크다”면서 “나의 첫 번째 콘서트를 통해 이 부분을 해결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실장은 “충분한 역량이 있음에도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는 인디뮤지션을 지원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KT&G는 앞으로도 인디 뮤지션들에게 음반 제작, 공연 기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활발히 음악 활동을 펼치며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