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분기 영업이익 1398억원…전년동기 比 41.5% 감소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15:04:44
  • -
  • +
  • 인쇄
“코로나19 장기화 예상 보수적 회계처리 영향”
매출 1.1%↓·당기순익 61.6%↓, 수주 82% 달성

[메가경제= 임준혁 기자] 현대건설의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13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5% 감소했다.

23일 현대건설이 공시한 바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매출은 4조425억원으로 1.1%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838억원으로 61.6%나 급감했다.

현대건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해 보수적으로 회계처리를 한 것 등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 현대건설 계동 사옥 [사진= 현대건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견고한 국내 주택 실적과 현대오일뱅크 정유공장 개선공사 등 국내 플랜트 공사가 본격화하면서 매출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3분기 누계 영업이익은 4591억원, 당기순이익은 349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33.4%, 38.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3분기 누적) 매출은 12조6455억원으로 소폭(-0.01%) 감소에 그쳤다.

수주는 홍콩 유나이티드 크리스천 병원 공사와 필리핀 남북철도 제1공구 공사 등 해외 사업과 고덕 강일 공동주택지구, 대전북연결선 제2공구 등 국내 사업에서 총 21조8921억원의 공사를 따내 전년 대비 22.7% 증가했다. 이는 올해 연간 수주 목표 25조1천억원의 87.2%를 달성한 금액이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16.4% 상승한 65조5623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3년 8개월치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영업이익 감소에도 불구하고 재무구조는 개선됐다.

3분기 현재 부채비율은 작년 말보다 0.9%포인트 개선된 108.2%, 유동비율은 14.7%포인트 상승한 209.2%를 기록하며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현금·현금성 자산은 5조5436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29.0% 증가했으며 순현금도 2조9797억원으로 74.4% 증가해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건설은 최근 미래 성장 비전으로 ‘현대건설 2025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2025 전략에는 기존 핵심 상품에 수소연료전지 발전, 해양항만, 데이터센터, 병원, 오일·가스 등을 더해 전 사업 부문에서 핵심 상품을 최대 15개까지 확대해 글로벌 수주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 등이 담겼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이 계속되는 글로벌 경제 환경에서도 설계·기술·수행 등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적극적인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로 질적 성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