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 대회 강행 민주노총···전국 14곳 동시 집회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5:07:45
  • -
  • +
  • 인쇄
비정규직 차별철폐·노조할 권리 보장·공공성 강화 등 4대 요구안 제시

민주노총이 20일 전국 총파업 대회를 예정대로 강행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개 지역에서 집회가 열렸다.

민주노총은 조합원 110만명 중 절반 수준인 50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지만, 실 참가 규모는 이보다 밑돌 것으로 보인다.
 

▲사진 = 연합뉴스 제공

 

민주노총은 ▲비정규직 철폐, 차별금지 :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노조할 권리 보장 : 특수고용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적용 노조법 2조 개정 ▲공공성 강화 : 돌봄, 의료, 교육, 주택, 교통 ▲일자리 국가책임제 : 일방적 해고, 구조조정 금지 등 4대 요구안을 내걸고 있다.

업종별로 보면 급식조리원, 돌봄전담사 등으로 조직된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가 총파업에 참여하며 학교 현장에서의 차질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또한, 플랫폼 노동자의 대표 격으로 배달노동자들 역시 이번 총파업에 참여한 것도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조만간 위드 코로나 방역체계 전환을 추진 중인 정부와 대규모 집회가 예상되는 서울시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등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힌 정부 입장에 따라, 집회 중 충돌 발생도 우려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21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 보고 및 입장, 향후 계획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