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신항만 크레인서 일하던 60대 근로자 20m 아래로 추락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5 15:34:41
  • -
  • +
  • 인쇄

[메가경제신문= 임준혁 기자] 15일 낮 12시 36분께 부산시 강서구 신항만 국제터미널 안에 있는 높이 30m 규모 크레인에서 일하던 60대 근로자 A씨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20m 가량 아래 크레인 장비에 걸린 채 발견됐다.

이 사고로 의식을 잃은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 [사진= 부산소방본부]

소방 당국은 A씨가 발을 헛디뎌 떨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