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표명 1시만에 즉각 수용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4 15:43:02
  • -
  • +
  • 인쇄
박범계 장관 "사의 안타깝다" 입장 밝혀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즉각 받아들였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4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윤 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총장이 이날 오후 2시께 공개적으로 전격 사의를 표명한 지 1시간여 만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절차에 따라 검찰총장 후임 인선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한지 1시간여만에 즉각 수용했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2019년 7월 25일 청와대에서 윤석열 당시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는 모습. [사진= 연합뉴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출근하면서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며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의 임기는 오는 7월 24일까지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의 사의를 수용함에 따라 2년 임기를 4개월여 앞두고 물러나게 됐다.
 

앞서 윤 총장의 사의 표명 소식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안타까운 마음"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법무부 대변인실은 박 장관이 윤 총장의 사직서를 접수한 뒤 이 같은 소회를 밝혔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 총장의 사직 의사를 보고했다.

박 장관과 윤 총장은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로, 박 장관이 법무부 수장에 오르면서 법무부와 대검 간 관계개선이 기대됐다. 그러나 검찰 인사 논의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일며 최근 냉랭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