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포르쉐 7중 추돌사고 원인은 '대마 흡입'...충돌 전까지도 브레이크 안 밟아 "140㎞ 광란의 질주"

이승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5 20:06:17
  • -
  • +
  • 인쇄
40대 운전자 경찰 조사서 '차 안에서 대마 흡입' 자백
7중 추돌 전까지 2차례 더 사고 내고 도주중이었다

[메가경제신문=이승선 기자] 월요일 오후 액션영화같은 ‘광란의 질주’가 부산 해운대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져 도로를 쑥대밭으로 만들며 7중 추돌사고를 냈다. 이 사고는 운전자의 '환각 질주'가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경찰청은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 A(40대)씨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사고 직전 차량 안에서 대마를 흡입한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소변 검사에서도 양성이 나왔다"면서 "A씨가 대마를 누구에게 구입했는지, 얼마나 소지하고 있는지 등 대마와 관련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부산= 연합뉴스]

해당 운전자는 사고 후 지인을 통해 차량 블랙박스를 먼저 빼돌리는 등 증거를 인멸하려 한 정황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고 전후 도심 한복판에서 비정상적인 운전 행태를 보였다. '광란의 질주'로 표현된  이유다. 

 

경찰조사에 따르면 14일 오후 5시40분경 A씨는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에서 질주하는 포르쉐 차량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순차적으로 추돌했다. 이후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 4대를 덮치며 연쇄 추돌이 일어났다.

 

‘광란의질주’를 마친 포르쉐는 결국 완전히 전복된 후에야 질주를 멈췄다. 

 

▲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부산= 연합뉴스]


A씨는 7중 추돌 사고 직전에 2차례 더 사고를 내고 도주 중이었던 것으로도 알려졌다.  

 

7중 추돌 사고 현장에서 570m 정도 떨어진 해운대 옛 스펀지 건물 일대에서 1차 사고를 냈고, 500m를 달아나다가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차량을 재차 추돌했다. 이후 70m쯤 더 달아나다가 중동 교차로에서 7중 추돌사고를 냈다는 것이다. 


한 SNS(소셜미디어)에 공개된 주변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포르쉐가 약 160m 정도 거리를 불과 3초 정도 만에 이동하며 사고를 내는 모습 등이 비친다.  

 

해당 도로의 제한 속도는 시속 50㎞이지만, 7중 추돌 사고 직전 속력은 최소 140㎞ 이상은 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부산= 연합뉴스]

영상을 보면 포르쉐 운전자는 충돌 직전까지도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현장에는 타이어가 끌린 자국 조차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도 "속도를 높이는 듯 엔진음이 크게 울렸고, 충돌지점에서 폭발음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큰 소리가 났다"고 전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B(40대·남)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A씨를 포함한 차량 운전자와 동승자 등 6명도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이들은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 포르쉐와 오토바이, 버스 등 모두 9대의 차량이 파손됐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