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주요 금융지주, '한국판 뉴딜' 위해 70조원 쏜다

최낙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3 16:39:33
  • -
  • +
  • 인쇄
KB국민ㆍNH농협ㆍ신한ㆍ우리ㆍ하나 등 투자·여신 전폭 지원

[메가경제신문= 최낙형 기자] KB국민ㆍNH농협ㆍ신한ㆍ우리ㆍ하나 등 주요 금융지주사들이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에 발맞춰 전폭적인 기업 투자와 여신 지원에 나선다.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한 금융지주 회장들은 잇따라 관련 추가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금융지주별로는 최소 8조원 이상의 자금지원이 진행되며, 향후 5년간 약 70조원 규모의 자금이 공급될 계획이다.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오른쪽부터)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김지완 BNK 금융지주 회장 등 10대 금융지주 회장들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비대면 영상 보고를 보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먼저 KB금융은 한국판 뉴딜의 10개 대표 과제 중 ▲그린 스마트 스쿨 ▲국민안전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 8개 사업에 총 1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KB금융은 10대 대표 과제 중 8개 과제를 지원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임대형 민간투자사업(BTL) 펀드인 '생활인프라 BTL 전문투자형 사모특별자산 투자신탁 2호(가칭)'를 4000억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

또 국민은행은 '서울춘천고속도로 차액보전방식 재구조화 사업'에 485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1300억원 규모의 'KB신재생에너지 사모특별자산 투자신탁 2호'를 조성할 예정이다.

NH농협금융은 2025년까지 대출과 투자를 통해 총 13조80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스타트업 육성과 농업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디지털 뉴딜' 분야에 1조2000억원, 농촌 태양광사업 등 '그린 뉴딜' 분야에 12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안전망 강화' 분야에서는 6천억원을 여신·투자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농협금융 계열사인 NH아문디자산운용은 이날 범농협 초기 운용자금 400억원을 확보해 'NH아문디 100년기업 그린코리아 펀드'를 출시했다. 이 펀드는 기업 재무 요인 외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요인을 분석해 투자하는 펀드로 운용보수 중 20%가 공익기금으로 적립된다.

우리금융은 "지난달 '뉴딜금융지원위원회'를 열고 한국판 뉴딜 사업에 5년간 총 10조원 자금지원을 결정한 바 있다"며 "이 외에도 폐기물을 최소화하고 친환경 물품 사용을 늘리는 등 그룹의 친환경 녹색경영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금융은 그룹 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디노랩 참여 기업과 협업해 다음 달 중 소상공인을 위한 비대면 간편 신용대출을 출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나금융은 디지털 뉴딜 부문에 1조4천억원, 그린 뉴딜 부문에 8조원을 직·간접 투자와 여신으로 신규 지원하기로 했다.

하나금융은 "하나은행의 여신 지원과 더불어 하나금융투자,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하나벤처스 등 계열사에서 뉴딜 관련 펀드를 조성하는 등 직·간접 투자에도 금융지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청와대 회의에서 "신한금융은 앞으로 뉴딜 관련 부문 대출과 투자를 통해 자금을 공급하고, 금융 디지털화를 가속해 국가적 인프라를 조성할 것"이라며 "나아가 금융과 다른 산업의 융·복합을 추진해 신산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