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표도 전격 수리..후임에 김진국 감사위원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4 16:47:34
  • -
  • +
  • 인쇄
신현수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 성원할 것”
김진국 “엄중한 시기 중책 맡아 무거운 책임감”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사표를 전격 수리하고 후임에 김진국 감사위원을 내정했다.


신현수 민정수석은 4일 오후 4시 브리핑을 통해 “오늘까지 민정수석으로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겠다”며 “문 대통령이 후임에 김진국 감사위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날 사표 수리는 신 수석이 지난달 22일 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지 열흘 만에 전격적으로 이루어졌다. 앞서 신 수석은 검찰 간부급 인사 과정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패싱론’까지 제기되며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다.
 

▲ 4일 임명된 김진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왼쪽)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전임 신현수 수석과 대기하고 있다. [서울= 연합뉴스]

그간 검찰 출신인 신 수석의 거취는 정권과 검찰 간의 새로운 관계설정과 검찰개혁의 속도조절론 등과 맞물려 주목됐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의 표명한지 1시간여만에 즉각 사의를 수용한데 이어 그 1시간 뒤에 신 수석의 사표를 전격 수리하고 후임 민정수석을 발표하면서 검찰개혁의 속도조절에 어떤 영향을 보일지 관심이 모이게 됐다.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58·사시 29회)은 노동 인권변호사로서 문재인 정부의 감사위원, 참여정부의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을 역임했다. 이외에도 대한변호사협회 일제피해자 특별인권위원회 위원,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행정심판위원회 위원 등 사회적 약자의 권리보호를 위해 헌신해온 법조인이다.

▲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비서관 약력. [그래픽= 연합뉴스]

신현수 민정수석은 “김 신임 민정수석은 대통령과 함께 참여정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하면서 법무, 검찰 관련 업무를 담당하며 사법개혁을 안정적으로 추진했다”며 “국정철학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사회적 갈등 조정에 관한 풍부한 법조계 경력, 소통하는 온화한 성품을 바탕으로 법무·검찰 개혁 및 권력기관 개혁을 안정적으로 완수하고 끝까지 공직사회 기강을 확립할 적임자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신 민정수석은 마지막으로 “떠나기 전에 한말씀 올리겠다”며 “여러 가지로 능력이 부족해서 이렇게 떠나게 되었다. 떠나가더라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지켜보고 성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신임 민정수석은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지만 맡은 바 소임, 최선을 다해서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주변도 두루두루 잘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인사말을 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