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3분기 매출·영업익 각각 10%·67.8% 하락…"코로나 여파"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8 17:14:38
  • -
  • +
  • 인쇄
의료기기·진단 부문 선전 불구, 해외수출 부문 감소...기술수출 수수료 등의 매출감소 영향

[메가경제= 임준혁 기자] 동아에스티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 감소한 1456억원, 영업이익은 68.7% 감소한 6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문의약품(ETC) 부문과 의료기기·진단 부문의 선전에도 해외수출 부문이 감소하고, 기술수출 수수료 등의 매출감소로 실적 하락이 불가피했다.

ETC 부문 매출은 모티리톤, 슈가논, 가스터, 주블리아 등 주력 제품의 매출이 증가했지만 코로나19로 내원 환자수가 감소하며 일부 제품의 매출 감소로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하락했다. 해외수출 부문도 코로나19 영향으로 캔박카스 등의 수출 감소에 따라 전년 대비 하락세다.

 

▲ 동아ST 본사 사옥. [사진= 동아에스티]

의료기기·진단 부문의 매출은 코로나로 인한 감염관리 제품의 매출 증가로 전년 대비 성장했다.

한편, 동아에스티는 연구개발(R&D)에 있어 단기·중기로는 대사내분비치료제 DA-1241, DA-1229(슈가논) 등과 패치형 치매치료제 DA-5207, 과민성방광치료제 DA-8010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장기로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면역항암제와 치매치료제 파이프라인 확대 및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