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롯데렌터카, 공공 민간임대 대상 그린존 확대 운영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4 17:18:18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롯데렌터카의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와 제휴를 맺어 운영 중인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입주민에게 카셰어링 서비스 이용 할인 혜택을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롯데건설의 주거 서비스 플랫폼 '엘리스(Elyes)' 중 '카셰어링 서비스'는 롯데건설이 운영하는 민간임대주택 단지 내 주차장에 카셰어링 차고지 '그린존'을 설치하고, 입주민에게 할인 혜택을 해 교통 편의 증진과 비용 경감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기존에는 단지 내 그린존에서만 차량 대여 요금의 10%를 할인해 주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올해 1월부터 전국 그린존 어디에서나 엘리스 회원은 15%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통신사 할인과 같은 다른 할인 혜택도 중복 할인이 가능하다.  

 

▲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그린카 할인 혜택 확대 외에도 롯데렌탈과 실속 있는 가격으로 주요 가전제품 공동구매를 추진하는 등 롯데그룹 계열사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기존 서비스 강화 및 신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현재 서울과 동탄, 김포 등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 4000여 가구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단지를 운영 중이다. 이 단지는 주변 시세보다 낮게 공급되면서도 임대료 상승률이 제한되고, 최대 8년의 장기 임차가 가능해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하다.

또한 엘리스 서비스를 통해 그린카 등 9개 업체와 업무협약(MOU)을 맺어 카셰어링, 가전 렌탈, 홈 케어, 이사 등 주거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장점들로 신동탄, 동탄2, 문래 롯데캐슬 등 입주가 시작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들이 현재 대기자 접수를 해야만 입주가 가능할 정도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는 평가다.

'독산역 롯데캐슬(1065세대)'이 오는 5월 입주를 앞두고 있으며, 하반기에는 '원효로 청년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