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경주마 ’닉스고‘, 경마 올림픽서 우승...2년 연속 제패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7 17:39:33
  • -
  • +
  • 인쇄

한국마사회는 ‘닉스고’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경주마들이 출전하는 ‘경마 올림픽’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거뒀다고 7일 밝혔다.
 

▲ 한국마사회 닉스고 브리더스컵 클래식 우승 장면 [한국마사회 제공]


마사회 소속 닉스고는 7일(한국시간) 미국 ‘브리더스컵 경마 클래식 경주’에서 1분 59초 57을 기록하며 2위인 ‘메디나 스피릿’을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312만 달러(약 37억 원)이다.

브리더스컵 클래식은 전 세계 최우수마가 분야별로 출전, 최강 경주마를 가리는 ‘경마 올림픽’ 브리더스컵의 메인 시합이자 세계 경마의 올스타전 격인 경주로 알려져 있다.

닉스고는 지난 2018년 최고의 2세마를 뽑는 ‘브리더스컵 쥬버나일’에서 첫 데뷔전을 치르고, 준우승까지 차지하며 단번에 신예 스타로 떠올랐다.

지난해에는 브리스더컵 더트 마일에서 우승을 거둬 전 세계 최고의 경주마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 닉스고 브리더스컵 클래식 시상식 [한국마사회 제공]


닉스고는 마사회가 자체 개발한 유전체 기반 개량·선발기술 ’케이닉스‘를 활용해 성장 가능성을 분석·선발한 경주마다. 지난 2017년 마사회가 8만 7000달러(약 1억 원)에 구매했다.

이번 우승으로 미국 경마의 연말 시상식 격인 ‘이클립스 어워드’에서 ‘올해의 경주마’ 유력 후보로도 이름을 올렸다.

동시에 경주마 은퇴 뒤 씨수말로서 가치도 급상승했다는 평가다. 닉스고의 예상 교배료는 1회당 1만 5000달러였으나 이번 우승으로 50% 이상 올라갈 것으로 마사회 측은 전망했다.

닉스고는 내년 1월 ‘페가수스 월드컵’을 마지막으로 은퇴 뒤 미국에서 씨수말로 활동을 시작해 종마로서 가치를 인정받은 후 국내에 들어와 우수 국산마 생산에 기여할 계획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