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LNG선박 극저온 화물창 국산화…산·학·연 머리 맞대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1 17:40:02
  • -
  • +
  • 인쇄
전남도, 조선해양 최고 기술진·기업과 업무협약 체결

[메가경제= 임준혁 기자] 전라남도는 국내 조선·해양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대학, 연구소, 기업들과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21일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전남도, 영암군, 목포대,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선급 연구본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서남본부, 현대삼호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 삼성중공업 연구소, 대한조선, KC LNG TECH, TMC, 한국카본, 동북아 LNG HUB 터미널, 전남대불산학융합원 등이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참여 기관들은 친환경 선박의 세계시장을 주도하는 ‘액화천연가스(LNG)선박 극저온 화물창(저장탱크)'의 국산화를 위해 관련 기관과 기업이 실증사업과 기술개발에 나선다.

 

▲ LNG선박 건조 [사진= 연합뉴스]

참여 기관과 기업은 LNG 저장탱크 국산화를 앞당길 수 있도록 친환경 선박 극저온 단열시스템 구축을 위한 정책 연구개발과 기술 인력 정보 교류, 미래 조선 해양산업을 위한 연구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그동안 국내 조선사들은 LNG 선박 1척을 건조할 경우 외국기업에 화물창 설계기술료 명목으로 100억여원(선가의 5%)에 달한 고액 비용을 지불했다.

전남도는 협약을 바탕으로 국내에 축적된 화물창 제작 기술을 실증하고 국제표준을 만들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남이 LNG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 산업의 메카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친환경 선박 산업 기술개발과 실증연구에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친환경 선박 극저온 단열시스템 국산화 기반구축 사업은 내년 정부 예산(안)에 20억원이 반영됐으며, 산업부는 내년 초 사업을 주관할 광역자치단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