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기후, 지구온난화, 환경오염…지구를 지켜라”…기업들 ‘친환경 마케팅’도 진화

최낙형 기자 / 기사승인 : 2020-08-27 17:49:55
  • -
  • +
  • 인쇄
네파·빙그레·삼다수·현대홈쇼핑·동아제약 등 환경인식 변화에 친환경 앞장
단순 메시지 전달 아닌 재미있고 유쾌한 캠페인으로 소비자 참여 유도
마케팅은 물론 제조, 유통에서부터 적극적으로 친환경 의미 담아 활동

[메가경제신문= 최낙형 기자] 최근 최장기 기록을 세운 장마와 폭우 등에 어느 때보다 국내에서도 이상기후와 지구 온난화, 환경오염 등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을 기반으로 한 기업들의 마케팅 활동도 진화하고 있다.

예전엔 환경보호 캠페인이나 환경단체에 기부하는 등 조금은 간접적인 활동으로 일관했던 기업들이 최근 들어 제품 생산 과정, 유통, 마케팅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적극적으로 친환경 활동에 나서고 있는 것.

특히 요즘 들어 직접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속으로 녹아 들어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소개, 참여를 권장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적극적이고 직접적인 메시지로 소통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의 레인트리 캠페인은 친환경 도시 만들기 프로젝트라는 이름 아래 일회용 비닐 우산 커버를 재사용이 가능한 자투리 방수 원단으로 만든 우산 커버로 대체하자는 캠페인으로 시작했다.
 

▲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의 친환경 레인트리 캠페인.[사진= 네파 제공]

 

올해로 3번째 시즌을 맞이한 이 캠페인은 초반에는 특정 장소에 레인트리 커버를 건조, 보관할 수 있는 나무 모양의 레인트리를 세워 소비자들에게 캠페인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올해는 더욱 발전해 일기예보와 캠페인을 연계해 재미 요소를 더했다. 일기예보를 콘셉트로 한 콘텐츠, 비와 연계된 이벤트, 비가 오는 날 설치된 레인트리 인증샷 이벤트 등 다양하고 재미있는 콘텐츠들을 구성해 소비자들이 보다 쉽고 흥미롭게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또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데 도움을 주는 텀블러, 에코백 등과 레인트리 커버가 담긴 특별한 레인트리 굿즈까지 제작해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캠페인에 참여하고, 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친환경 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빙그레는 바나나맛우유 친환경 캠페인 ‘지구를 지켜 바나나’의 오프라인 활동으로 ‘단지 세탁소’를 지난 7월 오픈했다.

단지 세탁소는 재활용 할 수 있는 용기들이 내용물에 오염돼 재활용률이 떨어진다는 데에서 착안해 이를 씻어서 분리배출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 캠페인은 한국은 재활용 분리배출 비율이 높지만 제대로 분리배출이 되지 않아 실제 재활용 되는 비율이 낮아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방법을 전달하고 있다.

바나나맛우유는 소셜 채널을 통해 바나나맛우유의 용기와 뚜껑의 소재가 달라 뚜껑이 붙은 상태로 배출할 경우 재활용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뚜껑을 제거하고 분리 배출해야 재활용이 용이하다는 내용의 캠페인도 진행한 바 있다.

◆제조 및 유통 과정에서부터 친환경 활동 실시

마케팅뿐만 아니라 제조 과정과 유통에서부터 친환경적 프로세스를 도입하는 기업들도 눈에 띈다.

 

▲ 기업들의 친환경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는 기업들. (왼쪽부터) 네파, 빙그레, 제주삼다수 등.

 

제주삼다수는 제주에서 배출된 페트병을 재생섬유로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패션 아이템, 플리츠마마 제주 에디션을 출시했다.

이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제주도, 효성TNC, 플리츠마마가 함께 진행 중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제주 지역자원 순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제품으로 국내에서 수거된 페트병이 상품으로 출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주개발공사가 수거한 페트병을 효성TNC에 공급하면, 효성은 이를 고급 장섬유로 재탄생시키고, 친환경 패션 스타트업인 플리츠마마는 이를 활용해 친환경 가방을 제작한다. 자원순환의 중요성과 가능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지표로 각광받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비닐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은 100% 종이 소재의 친환경 배송 박스 핑거박스를 도입했다.

핑거박스는 일체의 접착제 사용 없이 밀봉할 수 있는 100% 종이 소재의 박스로, 종이 접기 방식으로 간단하게 조립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배송 상품을 박스 안에 넣은 뒤 입구에 해당하는 면을 접어 넣으면 종이가 서로 맞물려 닫힌다. 상품을 꺼낼 때는 겉면에 표시된 절취선에 손가락을 집어넣어 양쪽으로 잡아 당기면 배송 박스를 쉽게 뜯을 수 있다.

앞서 현대홈쇼핑은 지난해 비닐 테이프 대신 친환경 소재 접착제를 사용한 날개박스를 업계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동아제약은 제품 홍보를 위해 약국마다 무료로 공급하던 박카스 비닐봉투를 하반기부터 종이봉투로 바꿀 계획이라 최근 밝혔다.

약국을 매일 찾아다니는 박카스 영업사원들이 제품 홍보와 더불어 약국과의 유대관계 강화 차원에서 비닐봉투를 무상으로 공급했고, 1991년 6월 첫 등장 이후 30년 가까이 이어오면서 ‘약국 비닐봉투=박카스’ 공식을 만들어냈다.

동아제약은 환경 보호 캠페인을 시작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우선하기로 하며 비닐 봉투를 종이봉투로 전면 교체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