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LG에너지, 코나 EV 리콜 비용 1.4조원 3대7로 분담 합의

최낙형 / 기사승인 : 2021-03-04 18:14:26
  • -
  • +
  • 인쇄
현대차 30%, LG에너지솔루션 70% 비율로 부담
총 8만1701대 리콜, 총 비용 1.4조원 추산

[메가경제=최낙형 기자] 현대자동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코나 전기차(EV) 등 8만2천대에 대한 리콜 비용으로 추산되는 1조4000억원에 대한 분담에 대해 4일 합의했다. 양 사는 세부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분담 비율은 현대차 30%, LG에너지솔루션 70%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회사는 앞서 배터리 불량으로 화재 발생 우려가 있는 차량 8만1701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지만 비용 배분에 대해 이견을 보여왔다.
 

▲[그래픽=연합뉴스]

협상 진행 결과 양사는 최근 약 1조4000억원으로 추산되는 비용에 대한 분담을 30(현대차) 대 70(LG에너지솔루션) 수준으로 하기로 합의에 이르렀고, 지난해 재무제표에 품질 비용을 반영했다.

현대차는 이날 공시를 통해 작년 연간 영업이익이 종전 2조7813억원에서 2조3947억원으로 3866억원이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작년 3분기 세타2 엔진 관련 충당금 등 품질 비용으로 2조1352억원을 반영한 데 이어 2분기 연속 품질 이슈에 발목이 잡힌 셈이다.

또 LG에너지솔루션의 분사직전 법인인 LG화학은 이날 재무제표 변동 공시에서 지난해 영업이익이 6736억원에서 1186억원으로 줄었다고 정정 공시했다.

약 5550억원가량이 리콜 비용으로 빠지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이다. 영업이익 감소액으로 계산하면 분담 비율은 약 4대6이지만 충당금과 실제 부담할 금액은 차이가 있는 것으로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는 앞서 2017년 1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생산된 코나 EV(7만5680대)와 아이오닉 EV(5716대), 일렉시티 버스(305대) 등 총 8만1701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한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국내의 경우 리콜 대상은 코나 EV 2만5083대, 아이오닉 전기차 1314대, 일렉시티 302대 등 총 2만6699대다.

양사는 이번에는 해당 기간에 생산된 차량의 고전압 배터리 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기로 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들 3개 차종에 사용된 배터리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난징공장에서 초기(2017년 9월∼2019년 7월)에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불이 날 가능성이 확인됐다.

현대차는 "LG에너지솔루션과 고객 불편 및 시장 혼선을 최소화하는데 뜻을 같이 하고 리콜 비용 분담에 대한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적극적인 고객 보호 정책을 추진하고 품질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