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로 선수보호 위해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통일부 "불참 아쉽다"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6 18:23:01
  • -
  • +
  • 인쇄
북한 올림픽위 총회서 결정 후 공개…33년 만의 불참
올림픽 계기 남·북·미·일 대화 '한반도 데탕트' 물거품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북한이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올해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는 6일 "조선 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공개했다.

북한이 하계 올림픽에 불참하는 것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3년 만에 처음이다.
 

▲ 북한이 코로나19 사태를 이유로 올해 7월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 공동기수인 남측 원윤종, 북측 황충금이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동시 입장하고 있는 모습.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1절 기념사에서 도쿄올림픽이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하지만 북한이 최종적으로 불참을 발표하면서 북한의 도쿄올림픽 참가를 기점으로 남·북·미·일 대화 물꼬를 트고 '한반도 데탕트'까지 이뤄질 수 있다는 기대는 사라지게 됐고, 문재인 정부의 남은 임기 대북정책 구상도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그동안 정부는 코로나19를 연결고리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나 백신·치료제 지원 등 다양한 남북 협력구상을 제의했으나 북한은 호응하지 않았다.

이러한 교착 상황에서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다자적 대화 구도를 형성해 우회적으로 남북관계를 풀어가려던 정부의 노력이 북한의 불참 결정으로 사실상 허사가 되고 만 것이다.

현재로서는 딱히 남북 양자 간 관계를 개선할 모멘텀을 찾기 어려운 데다, 내년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를 앞둔 국내 정치상황을 고려하면 당분간 남북관계 돌파구 마련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보인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사실상 대선 국면에 진입할 수밖에 없어 남북 협력의 동력을 얻기가 힘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일본 역시 그간 도쿄올림픽을 통해 북일관계를 개선하려는 의지가 강했다. 하지만 북한이 도쿄올림픽 불참을 결정하면서 빅이벤트를 잃으면서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 여파로 고전중인 대회 흥행에 적잖은 영향을 받게 됐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지난달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당시에도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도쿄올림픽 때 일본에 방문할 경우 "납치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그것을 해결하는 것이 나의 일"이라며 대화 가능성을 열어둔 바 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부부장이 방한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던 것과 같은 효과를 기대했던 일본이지만 개막을 3개월여 앞두고 일찌감치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정부는 도쿄올림픽에 불참하기로 했다는 북한의 발표가 나온 뒤 아쉽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에게 "이번 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협력을 진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왔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그러지 못하게 된 데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동안 남북이 국제경기대회 공동진출 등 스포츠 교류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협력을 진전시킨 경험이 있는 만큼, 정부는 앞으로도 스포츠 등 여러 분야에서 이런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