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협력사 금융지원 위해 하나은행·SGI서울보증과 ‘맞손’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1 18:26:48
  • -
  • +
  • 인쇄

[메가경제=임준혁 기자]  포스코건설이 협력 업체들의 금융 대출과 관련 부족한 담보력을 보완하기 위해 하나은행과 SGI서울보증과 손을 맞잡았다.

하나은행은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포스코건설, SGI서울보증과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 금융지원을 위한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더불어 상생대출은 담보력이 부족한 포스코건설의 중소 협력사들이 포스코건설과의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 발급받아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금융 프로그램이다. 

 

▲ 하나은행과 포스코건설, SGI서울보증은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 금융지원을 위한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 체결 후 지성규 하나은행장(왼쪽부터)이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김상택 SGI서울보증 대표이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하나은행 제공]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도급계약 체결 후 계약 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업체를 SGI서울보증에 추천하고, SGI서울보증은 추천 기업이 별도의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게 된다.

하나은행은 시중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해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대출을 지원한다. 협력업체는 공사 진행에 따라 포스코건설에서 정산받는 결제 대금으로 대출을 분할 상환할 수 있어 별도의 상환자금을 마련하는 부담을 덜게 됐다.

이번 상생대출 협력 외에도 하나은행은 앞으로 다양한 상생협력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해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