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우리은행, ESG 사업 활성화 MOU 체결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4 18:36:40
  • -
  • +
  • 인쇄
신재생, 친환경 등 ESG 사업 대상 지급보증 및 PF금융 지원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포스코건설과 우리은행이 ESG 경영을 위해 손잡았다.

포스코건설과 우리은행은 4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ESG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윤덕일 포스코건설 경영기획본부장,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권광석 우리은행 은행장, 신광춘 우리은행 기업그룹장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포스코건설이 수행하는 신재생 에너지, 친환경 에너지 등 ESG 관련 건설사업에 지급보증 및 PF금융을 지원하고, 포스코건설은 ESG 사업에서 활용 가능한 여유자금 중 일부를 ESG금융상품에 가입한다.

포스코건설은 우대금리를 제공받아 발생한 이자 수익을 ESG 경영 취지에 맞도록 사회단체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전액 기부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이날 양사는 회사 임직원과 중소협력사를 위해 모바일 금융상품 및 상생결제시스템 개발에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금융기관과 함께 ESG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친환경·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으로 기업경쟁력 제고는 물론 건설산업생태계 전반에 ESG경영이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사장 직속 `기업시민사무국` 산하에 ESG 전담팀을 신설해 ESG 경영을 본격화하고 있으며, 지난해 7월 국내 건설사 최초로 1200억 원 규모의 해외 ESG 채권을 발행한 데 이어, 이달에는 국내 ESG 채권도 발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달부터는 기업신용평가사와 함께 ESG 경영 우수협력사 육성을 위한 `ESG 평가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