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자 513명 "나흘 연속 500명대"·사망자 22명...지역발생 484명중 서울 122명·경기 180명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5 19:57:26
  • -
  • +
  • 인쇄
지역발생 이틀 연속 400명대...위중증환자 6명 줄어 374명
정부, 16일 오전 11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예정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을 앞두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5일 0시 기준으로 전날대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3명 추가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7만1241명(해외유입 586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524명)보다 11명이 줄어든 수치로, 최근 4일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 15일 오후 전남 영암군 도포면 한 마을의 진출입로가 통제돼 있다. 이 마을에선 전날부터 이날 오후까지 모두 1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영암= 연합뉴스]

신규 확진자 수는 3차 대유행이 절정을 달리던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연일 1천명을 오르내렸으나 지난달 25일(1240명)을 정점으로 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 이달 들어서는 400∼500명대까지 떨어진 상태다. 주간(1.9~1.15) 일 평균 확진자 수는 523.3명이다.

이달 들어 보름간 1일(1029명)과 4일(1020명) 두 차례를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8일부터 8일간은 700명 아래를 보였으며, 이 기간에 600명대 3일, 500명대 4일, 400명대 1일이었다.

▲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신규확진자 524명 중 지역발생(국내발생)은 484명으로 이틀연속 400명대를 기록했고, 해외유입은 29명이었다. 전날보다 지역발생은 12명 줄었고 해외유입은 1명 늘었다.

지역발생이 이틀 연속 400명대를 유지한 것은 지난 12월 1∼2일(420명→492명) 이후 약 한 달 보름만이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전체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발생 및 해외유입 확진자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지역발생 확진자 484명 중 수도권에서 325명, 비수도권에서 159명 확진됐다. 전날보다 수도권은 8명 늘었으나 비수도권은 20명이 줄었다.

수도권 확진자 중 서울이 122명, 경기가 180명, 인천이 23명이었다. 전날보다 서울은 9명, 인천은 1명 각각 줄었으나 경기는 18명이 늘었다.

비수도권 지역 발생자를 보면, 부산이 4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북·경남 각 21명, 전남 14명, 강원 13명, 대구 10명, 충북 7명, 울산·전북 각 6명, 광주 5명, 세종 4명, 대전·충남 각 3명, 제주 1명 순이었다.

▲ 주간 일평균 확진자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해외유입 코로나19 확진자 29명 중 5명은 입국 검역단계에서 확인됐고, 24명(경기 6명, 서울 5명, 충남 3명, 부산·충북·경북 각 2명, 대구·인천·광주·경남 각 1명)은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중 내국인은 22명, 외국인은 7명이었다.

해외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16명을 비롯해 코트디부아르 4명, 러시아·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 각 2명, 필리핀·남아프리카공화국·나이지리아 각 1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더하면 서울 127명, 경기 186명, 인천 24명 등 수도권이 337명으로, 전체 513명 중 65.7%를 차지했다.

▲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관리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전날보다 22명이 더 목숨을 잃어 누적 사망자는 1217명으로,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1%를 기록했다. 지난달 15일(13명)부터 32일 연속 두 자릿수 사망자를 보였다. 이 기간에만 전체 사망자의 51.8%인 630명이 세상을 떠났다.

위중증 환자는 총 374명으로 전날보다 6명 줄었다.

▲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성별 및 연령별 사망 현황. [출처=중앙방역대책본부]

전날 하루 764명이 완치돼 누적 격리해제자는 5만6536명으로 완치율은 79.36%를 보였다.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273명 줄어 총 1만3488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5만2716건으로, 직전일 5만3047건보다 331건 적었다.

전날 양성률(검사건수 대비 확진자 수)은 0.97%(5만2716명 중 513명)로, 직전일 0.99%(5만3047명 중 524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양성률은 나흘 연속 1% 미만을 보였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43%(497만8075명 중 7만1241명)를 기록했다.

▲ 14일 오후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상주= 연합뉴스]

코로나19 주요 발생사례를 보면, 14일 오후 6시 현재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발(發) 확진자는 16명이 추가돼 누적 729명으로 늘었다.

▲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환자 및 검사자 현황. [출처= 중앙방역대책본부]

방문 추정자 3000여명 중 지금까지 227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9개 시도에 추가 전파된 확진자는 502명으로 집계됐다.

16일 0시 기준 지역발생 신규 확진 발생현황을 보면, 송파구 동부구치소 관련해서도 격리자 추적검사 중 4명이 추가 확진되어 누적 확진자는 총 1218명이 됐다. 수용자 1170명, 종사자 27명, 가족 20명, 지인 1명이다.

이외 수도권 주요 발생사례를 보면, 경기 용인시 수지구 교회와 관련해 30명이 추가 확진돼 총 207명으로 늘어난 것을 비롯, 서울 동대문구 역사 관련(11명 추가, 누적 12명), 인천 연수구 지인모임 관련(14명 추가, 총 15명), 경기 오산시 교회 관련(13명 추가, 총 14명), 군포시 공장 관련(15명 추가, 총 90명), 양주시 육류가공업체 관련(18명 추가, 총 90명) 등이다.

비수도권 주요 발생사례로는 부산 수영구 교회와 관련해 21명이 추가 확진돼 총 22명으로 증가한 것을 비롯, 강원 원주시 직장동료 관련(11명 추가, 누적 12명), 충북 청주시 병원 관련(10명 추가, 총 11명), 충북 괴산군·음성군·진천군·안성시 병원 관련(4명 추가, 총 424명) , 전북 남원시 병원 관련(6명 추가, 총 16명), 대구 달서구 어린이집 관련(7명 추가, 총 8명), 부산 강서구 학교 관련(12명 추가, 총 13명), 경남 진주시 기도원 관련(5명 추가, 총 85명) 등이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조율한 정부는 16일 중대본 회의를 다시 열어 최종적으로 확정한 뒤 오전 11시 브리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