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올해 도정사업 마수걸이 수주...창원 양덕 4구역 따내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7 23:23:43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롯데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 마수걸이 수주를 따냈다.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지난 6일 오후 2시 마산회원구 974-15 야외 공터에서 열린 창원 양덕 4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

창원 양덕 4구역은 창원시 마산회원구 165-7번지 일대 대지면적 약 3만 9056㎡를 지하 2층 ~ 지상 36층, 아파트 7개 동, 981세대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 규모는 약 2070억 원이다.

단지 인근에 마산고속버스터미널, KTX 마산역이 위치해 교통이 뛰어나며, 마산회원구청, 창원NC파크, 롯데마트, 신세계 백화점 등 편의 시설을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어 생활 인프라가 우수하다는 평가다.

또한, 창원 양덕동은 마산 지역 최고 학군 내 위치해 있어 전통적으로 주거 선호도가 높은 지역으로 향후 일반 분양 시 창원 내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창원 양덕 4구역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은 제안서를 통해 발코니 전체 확장 및 이중창 샷시를 비롯해 거실 고품격 아트월, 시스템 에어컨, LED TV, 양문형 냉장고, 김치 냉장고, 드럼 세탁기·건조기, 의류 관리기, 침실 붙박이장 등 창원 내 최고 수준의 조합원 무상 마감 품목을 제시했다.

특히, 롯데건설은 양덕 4구역과 인접한 양덕 2구역을 공사 중으로 향후 롯데캐슬 통합 2000세대 대단지 조성이 가능해 추가적인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기존에 창원 내 재건축·재개발 현장에서 사업을 진행하면서 쌓은 높은 신뢰도가 이번 수주에서 큰 역할을 했다”며 “이번 마수걸이 수주를 시작으로 올해도 롯데건설이 도시정비업계에서 최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