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애틀랜타 꺾고 극적인 월드시리즈행 "최지만의 탬파베이와 패권"...코리 시거 NL챔피언십 MVP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9 23:43:03
  • -
  • +
  • 인쇄
NL챔피언십에서 1승 3패 뒤 다저스, 5∼7차전 잡고 WS행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큼지막한 홈런들이 LA를 WS로 보내다(Huge HRs send LA to WS).” 


MLB 닷컴의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7차전이 끝난 후 작성한 기사의 제목이다.

7전 4승제로 월드시리즈(WS) 진출팀을 가리는 NLCS에서 다저스는 1, 2차전에 이어 4차전까지 패하며 1승3패로 벼랑 끝에 몰렸으나 5, 6, 7차전을 내리 따내며 극적으로 WS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선수들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서 7차전까지 가는 승부 끝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꺾고 월드시리즈행을 결정지은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알링턴= AP/연합뉴스]

 

“올해는 우리의 해다!(This is our year!)”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에는 이같은 드라마틱한 과정이 압축돼 있다. 공도 둥글고 배트도 둥글지만 올해 NLCS에서 승리의 행운은 다저스 차지였다.

이미 6차전까지 더없이 드라마틱한 승부를 연출한 다저스였지만 이날 7차전 승부도 극적이었다. 다저스의 역전승에는 시원한 홈런 두 방이 있었다.

1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NLCS 7차전. 다저스는 두 차례나 승기를 빼앗겼음에도 끝내는 4-3으로 역전승에 성공했다.

다저스는 MLB에서 4년 만에 다시 5, 6, 7차전을 내리 따내며 시리즈 승부를 뒤집는 명장면을 연출했다.


▲ 2020 미국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경기 일정. [그래픽= 연합뉴스]

이날 경기 이전까지, 역대 7전 4승제로 치러진 MLB 포스트시즌 87번의 시리즈에서 1승 3패로 탈락 위기에 몰린 팀이 극적으로 살아난 사례는 13번(15%)뿐이었다. 74번(85%)은 3승 1패로 앞선 팀이 무난히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2016년 WS에서 시카고 컵스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1승 3패로 끌려가다가, 4승 3패로 뒤집으며 우승, 지독하게 괴롭히던 '염소의 저주'를 깬 장면이 최근에 벌어진 '1승 3패 역전극'이었다.

다저스는 1회초와 2회초 잇따라 1점씩을 내주며 0-2로 애틀랜타에 뒤졌으나 3회말 2점을 만회해 2-2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곧바로 4회초에 1점을 또 내줘 다시 2-3으로 리드당했다.

하지만 2-3으로 뒤진 6회말, 대타로 등장한 엔리케 에르난데스가 애틀랜타 좌완 A.J. 민터의 8구째 시속 157㎞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 NLCS 7차전에서 역전 홈런을 친 코디 벨린저. [알링턴= AP/연합뉴스]


기세가 오른 다저스는 3-3으로 맞선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코디 벨린저가 우완 크리스 마틴의 8구째 시속 151㎞ 싱커를 공략해 우월 역전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4-3 역전. 이날 다저스가 처음으로 앞서간 상황이었다.

이후 다저스는 7회부터 등판한 훌리오 우리아스가 9회까지 3이닝을 하나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고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WS행을 확정지었다.

“이 팀이 무슨 일을 한 건지 충분히 말할 수 없다.”

이날 경기 후 이렇게 말한 이는 바로 코리 시거였다. 이날 시거는 NLCS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 NLCS 최우수선수 코리 시거. [알링턴= AP/연합뉴스]

시거는 이번 NLCS 7경기에서 29타수 9안타(타율 0.310), 5홈런, 11타점을 올렸다. 5홈런, 11타점은 NLCS 역사상 최다 기록이다.

NLCS의 승자가 결정되면서 올해 월드시리즈 패권은 다저스와 탬파베이 레이스 간의 대전으로 마무리짓게 됐다.

두 팀은 21일부터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7전 4승제로 맞대결을 펼쳐 올해 최강의 팀을 가린다.

다저스는 올해 정규시즌에서 43승 17패(승률 0.717)로 3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승률을 기록했고, 탬파베이는 올해 아메리칸리그 최고 승률(40승 20패, 0.667)을 찍은 팀이다.

다저스는 1988년 이후 32년 만의 WS 우승을 겨냥한다. 다저스는 2017년 WS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2018년 WS에서는 보스턴 레드삭스에 각각 거푸 무릎을 꿇었다.

▲ 18일(한국시간) 탬파베이 레이스가 아메리칸 챔피언십시리즈(ALCS)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꺾고 WS 진출을 결정짓자 팀 동료와 기뻐하는 최지만. 그는 한국인 타자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998년 창단한 탬파베이는 역대 첫 WS 우승에 도전한다. 탬파베이는 2008년 이후 12년 만에 WS 무대를 밟는다.

탬파베이는 한국인 타자로서 최초 WS 무대를 밟게 된 최지만이 버티고 있는 팀이다.

최지만의 다저스전 개인 통산 성적은 4경기 16타수 4안타(타율 0.250), 1홈런, 3타점이다. 하지만 올해는 다저스와 맞붙은 적이 없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