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더 늦출 수 없다”...기대작 ‘블레이드 & 소울 2’ 내달 출격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0 00:02:03
  • -
  • +
  • 인쇄

엔씨소프트가 공들인 야심작 ‘블레이드 & 소울 2(이하 블소2)’가 내달 전격 출격한다.

엔씨는 블소2가 8월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정확한 날짜는 공개되지 않았다. 엔씨는 내달 출시를 앞두고 브랜드 페이지를 개편하는 등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했다. 

 

▲ 블레이드 & 소울 2 [엔씨소프트 제공]



엔씨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장기화에 재확산 사태까지 겹쳐 당초 상반기로 예정됐던 출시 일정이 더 미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 상반기에 출시한 신작 ‘트릭스터M’의 흥행 저조에 이어, 지난달 출시한 카카오게임즈 신작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초반 흥행 돌풍이 ‘리니지’의 4년간 아성을 단박에 부숴버리자 엔씨가 마지막으로 기댈 수 있는 카드는 블소2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오딘’의 기대 이상 빅히트과 블소2 출시 지연 이슈로 겹악재를 겪은 엔씨는 올해 2월만 해도 주가가 100만 원대를 가볍게 뚫고 올라갔지만, 지난 12일 장중 80만 원 지지선이 무너지면서 자존심을 구겼다.

엔씨 2분기 실적에 대한 부정적 전망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블소2의 구원 등판 소식은 가뭄 속 단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블레이드 & 소울 2 [엔씨소프트 제공]

특히, 증권가에서도 블소2의 성공 가능성을 점치는 의견에 더 무게가 실리고 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위원은 “블소2는 사전예약 23일 만에 400만을 돌파하며 이용자들의 높은 관심을 증명한 만큼 블소2의 첫 분기 일매출을 리니지2M과 유사한 40억 원으로 가정했다”며 “리니지 모바일 시리즈의 매출 감소와 경쟁작 오딘의 흥행으로 블소2에서 시장 기대치를 넘어서는 성과를 낼 수 있느냐가 하반기 주가 반등을 결정지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