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임신·출산·보육 등 통합지원 국민행복카드 선보여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5 08:14:51
  • -
  • +
  • 인쇄
카드 한 장으로 국가 복지바우처 통합 이용
바우처 이용 고객 대상 마이신한포인트 등 푸짐한 경품제공
▲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임신출산비, 보육료 등 각종 사회서비스 바우처를 이용할 수 있는 ‘신한 국민행복카드’를 출시한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임신출산비, 보육료, 유아학비 및 각종 사회서비스 바우처를 이용할 수 있는 ‘신한 국민행복카드’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카드는 임신출산 진료비 등 사회서비스 전자바우처를 제공하는 기존 국민행복카드에 보육료 및 유아학비 지원 인증카드인 ‘아이행복카드’ 서비스를 통합해 새롭게 출시하는 카드다.

4월 1일부터 카드 한 장으로 임신·출산·보육 등 정부지원 바우처를 이용할 수 있다. 단, 보육료 및 유아학비 지원 바우처는 3월 중에도 카드 발급 즉시 사용 가능하다.

신한 국민행복카드 신용카드 서비스로는 먼저 치과, 한의원을 포함한 병원 업종, 약국, 산후조리원에서 이용한 금액의 5%를 할인해주고, 어린이집 및 유치원 부모 분담금, 학원 업종, 인터넷 서점(YES24, 알라딘, 교보문고)에서 10%를 할인해준다. 단, 월 2회. 건당 5000원 한도로 할인이 적용된다.

또한, 넷플릭스·유튜브 프리미엄 등 주요 OTT 이용 요금을 월 1회, 건당 최대 5천원 한도로 50% 할인해주고, 배달의 민족·요기요 등 음식 배달 어플리케이션 10% 할인(월 2회, 건당 최대 5천원) 서비스도 제공한다. 쿠팡, SSG닷컴, 11번가 등에서 이용하면 5% 할인도 가능하다.


신한 국민행복카드 신용카드 할인 서비스는 전월 실적에 따라 월 최대 통합 4만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30~60만원이면 1만원, 60~100만원이면 2만원, 100만원 이상이면 4만원 할인)

한편 신한 국민행복카드 체크카드는 병원·약국·온라인몰에서 월 1회, 최대 3000천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고 학원을 제외한 교육 업종 및 배달 음식 어플리케이션 이용 금액은 월 1회, 건당 최대 3000원 한도 내에서 5%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전월 실적에 따라 최고 1만 5000원까지 통합 할인 한도 적용)


뿐만 아니라 신한은행 전자금융 이체 수수료 및 CD·ATM 인출수수료 면제, 신한금융투자 CMA 결제계좌 연계 시 업무 수수료 면제, 신한생명 어린이보험 가입 시 5% 할인 등 신한금융그룹 네트워크를 활용한 차별된 금융서비스도 제공한다. 카드서비스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신한카드 홈페이지 또는 신한카드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4월까지 어린이집 보육료 바우처를, 임신출산진료비 및 아이돌봄 바우처 등 이 카드로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 결제 내역이 있으면 1만 마이신한포인트, 스타벅스 망고 패션후르츠, 타요 네오쉴드 황사마스크 중 1개를 선택해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신한카드 국민행복카드 연회비는 신용·체크카드 모두 없으며 신한카드 홈페이지, 신한은행 영업점, 정부 복지로 홈페이지, 관할지역 주민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