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SPC그룹에 친환경 포장 소재 공급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8 09:23:59
  • -
  • +
  • 인쇄

자회사 한화컴파운드, 식품 포장재를 생분해 제품으로 대체 -

 

한화컴파운드가 SPC그룹의 포장재 생산 계열사인 SPC팩과 친환경 소재의 개발 및 적용에 나선다.

한화솔루션의 100% 자회사인 한화컴파운드와 SPC팩은 토양에서 쉽게 분해되는 PLA 기반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공동 개발해 올해 하반기부터 SPC 제품의 포장재에 활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SPC팩 김창대 대표, 한화컴파운드 오세원 대표 (사진 = 한화솔루션 제공)

 

올 초부터 양사는 옥수수나 사탕수수와 같은 식물에서 추출한 전분을 발효해 만든 대표적인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PLA를 기반으로 연구를 진행해 왔다.

가공성이 우수하고 빠르게 분해되는 PLA의 장점을 유지하면서도 일반 플라스틱에 비해 쉽게 깨지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한화컴파운드의 배합 기술이 적용됐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소재는 토양에서 수년 안에 분해된다.

한편 한화컴파운드는 SPC팩과 17일 ‘식음료용 생분해성 컴파운드의 개발 및 상업화를 위한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MOU체결을 계기로 기존 플라스틱 소재의 친환경성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SPC그룹의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 등에서 사용하는 포장재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한화컴파운드 오세원 대표는 “이번 SPC그룹과의 협력을 계기로 식음료용 플라스틱과 포장지뿐 아니라 제약 및 화장품 용기, 포장용 필름 등까지 제품 특성에 맞는 친환경 플라스틱 원료를 개발해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