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8년 만에 인상...한전, “연료비 상승분 반영”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3 10:53:54
  • -
  • +
  • 인쇄
석탄, 유가 등 상승에 단가 10.8원/kWh 급등...분기별 조정폭 3원 인상

지난 2013년 11월 이후 8년 만에 전기요금이 인상됐다. 350kWh를 쓰는 4인 가구는 월 평균 1050원 가량 오르는 셈이다.

한전은 “석탄, 유가 상승에 따라 연료비 단가가 kWh 당 10.8원으로 급등했으나, 소비자 보호장치 중 하나인 분기별 조정폭이 작동해 kWh당 0원으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전기요금은 기본요금, 전력량요금, 기훈환경요금, 연료비 조정요금으로 구성된다.
 


 

연료비 조정요금은 분기별 연료비 변동분의 차이로 산정된다. 최근 1년 평균 기준연료비와 직전 3개월 평균인 실적연료비의 차이로, 총괄원가 기초로 조정되는 기본요금, 전력량요금과는 별개다.

연료비 단가의 분기별 조정폭은 2021년 1분기 최초 도입됐다. -3원/kWh이 적용된 이후, 2분기와 3분기 연속 유보됐지만, 4분기에는 3원 올라 0원/kWh로 원상회복한 것이다.

2021년 6월부터 8월 사이 유연탄의 무역통계가격은 kg당 평균 151.13원이다. LNG는 601.54원, BC유는 574.40원이다.

여기에 연료별 발열량과 투입비율을 고려한 가중치인 환산계수를 곱해서 더한 것이 바로 실적연료비로, kg당 355.42원으로 산정됐다.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평균인 기준연료비는 kg당 289.07원이다.

실적연료비에서 기준연료비를 뺀 변동연료비는 kg당 66.35원이다. 여기에 전력 1kWh를 생산하는 데 필요한 연료투입량인 변환게수를 곱하면 한전이 말하는 10.8원/kWh의 인상폭이 도출된다.

하지만 전기요금의 급격한 변동을 막기 위해 분기별 상하한선 ±3원, 연도별 ±5원 조건을 감안해 3원 인상에 그친 것이다.

연료비 조정 요인이 발생한 것은 이미 2, 3분기 때도 마찬가지 상황. 하지만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국민부담 완화, 물가상승 억제 등을 이유로 인상을 유보했다.

한편, 이번 전기요금 인상으로 여타 공공요금 인상 가능성도 주목되고 있다. 아울러 물가상승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또한 지난해 도입돼 1월붙 시행되고 있는 원가연계형 요금제도의 안착 여부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는 과거와 달리 전기요금에서 기후, 환경 관련 비용을 분리해 고지함으로써 친환경 정책에 대한 소비자 인식 제고와 자발적 동참을 꾀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한전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화석연료 발전 감축 등 공급 측면도 중요하지만, 에너지 소비자 입장에서 인식 변화가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