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3분기만에 작년실적 뛰어넘는 "깜짝실적"···누적순익 3.8조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1 17:24:07
  • -
  • +
  • 인쇄
3분기 누적손익 전년대비 31.1%↑
순이자 이익증가,충당금전입, M&A 등 효과
국민은행, 누적순익 2.2조 전년대비 16.9%↑등 계열사 선방
▲ KB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KB금융지주 제공]

 

KB금융그룹의 3분기 누적순익이 지난 한해 실적을 뛰어넘는 깜짝실적을 냈다. 순이자마진의 증가, 충당금전입액 감소, M&A 등이 실적개선에 주된 요인이다.

 

21일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은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3조 7722억원으로 전년동기(2조 8779억원) 대비 31.1%(8943억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수익창출 기반 확대 및 M&A를 통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다각화 노력 등에 힘입은 성과다.

 

3분기 순이익은 1조 2979억원이다.

 

KB금융그룹은 "안정적인 순이자이익 및 순수수료이익 증가와 더불어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 감소 등에 힘입어 전분기(1조 2043억원) 대비 7.8% 증가했고, 대손충당금 환입 등 주요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도 견조한 이익 증가세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주력계열사인 KB국민은행의 3분기 누적순이익은 2조 2003억원으로 M&A로 인한 자산증가와 대출성장으로 이자이익이 증가하고 신탁이익, IB 비즈니스 관련 이익 증가 등으로 인해 수수료이익이 확대됐다. 신용손실충당금 전입이 감소하고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추가 대손충당금 적립 영향이 소멸되며 전년동기 대비 16.9%(3179억원) 증가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777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5.9%(436억원) 증가했다.

KB증권의 3분기 누적순이익은 5433억원으로 주식거래대금 증가와 고객수탁고 증대, IB 비즈니스 수수료 및 자본시장 관련 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되며 전년동기 대비 2048억원 증가했다. 3분기 순이익은 1689억원으로 주식거래대금 감소세가 이어졌지만 투자자산 평가 및 매각 이익이 증가하고 IPO Deal 확대 등으로 인한 IB부문의 실적이 개선된 데 힘입어 전분기 대비 10.2% 증가했다.

 

KB손해보험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692억원으로 자동차보험 중심의 전반적인 손해율 개선으로 보험손익 확대, 투자펀드 배당이익 증가 등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44.3%(826억원) 증가했다. 3분기 순이익은 1263억원으로 계절적 요인 등으로 인해 일반보험 중심으로 손해율이 증가했지만, 투자펀드 배당이익 증가로 인한 투자이익이 확대되고 전분기 희망퇴직 비용 영향이 소멸하며 전분기 대비 522억원 큰 폭으로 증가했다.

 

푸르덴셜생명의 3분기 누적순이익은 2556억원으로 이자이익의 안정적 증가, 저축성 상품 판매비중 확대로 인한 신계약비 감소, 운용자산의 전략적 매매를 통해 투자이익이 확대된 영향이 컸다. 3분기 순이익은 632억원으로 대출채권 증가 및 수익률 관리 노력으로 이자이익이 소폭 증가했으나, 증시 변동성 확대 등으로 보증준비금이 증가해 전분기 대비 다소 감소했다.


KB국민카드의 3분기 누적순이익은 3741억원으로 M&A로 인한 사업결합 영향 등으로 이자이익 개선, 카드이용금액 증가, 마케팅 비용 효율화 노력으로 수수료이익이 증가한데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46.6% (1189억원) 증가했다. 누적순이익은 1213억원으로 카드론 및 할부금융 중심으로 이자이익이 증가하고 선제적인 건전성 관리 노력으로 신용손실 충당금이 감소한데 힘입어 전분기 대비 9.0%(100억원) 증가했다.
 

한편,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함께 각종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연장되면서 자산건전성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작년에 약 3800억원의 추가충당금을 적립해 미래 불확실성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버퍼(Buffer)도 확보하고 있는 만큼 금융지원 종료 후에도 자산건전성이 급격히 악화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다”라고 평가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