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서울 송파 마천4구역 재개발 따내...올해 정비사업 수주 '3조' 가시화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1 18:23:31
  • -
  • +
  • 인쇄

현대건설이 강남 3구에서 유일한 뉴타운 조성사업인 송파구 마천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따냈다고 11일 밝혔다. 

 

총 3834억 원 규모로 올해 정비사업에서 누적 수주액 3조 원 달성을 눈앞에 뒀다. 

 

▲ 송파 마천4구역_디에이치클라우드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마천4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지난 9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에서 조합원 534명 중 466명의 찬성으로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최종 선정했다.

마천4구역 재개발은 송파구 마천로61마길 12-10 일대 6만 653㎡를 대상으로 지하 3층∼지상 33층 아파트 10개 동 1372세대와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사업이다.

약 2만 세대 규모의 거여·마천뉴타운이 개발되면 인접한 위례신도시와 통합 생활권을 구축해 6만 세대 규모의 동남권 핵심 주거지가 형성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현대건설은 이 단지 이름으로 자사 고급 아파트 브랜드를 붙여 '디에이치 클라우드(THE H CLOUD)'를 제안했다.

한편, 이번 사업지까지 포함해 올해 총 12곳에서 누적 2조 9827억 원 규모의 정비사업을 따낸 현대건설이 국내 건설사 중 수주 '3조 원 클럽'에 가장 먼저 가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송파구의 첫번째 디에이치 사업지로서 마천4구역을 '마음을 담은 천년의 걸작'으로 만들기 위해 당사의 모든 설계, 시스템, 시공 기술력을 총 동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