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현대차·기아, 하이브리드카 배터리 공동 개발·생산에 맞손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6 23:40:18
  • -
  • +
  • 인쇄

SK이노베이션과 현대차·기아가 공동으로 하이브리드카(HEV, Hybrid Electric Vehicle) 배터리를 공동 개발해 생산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차·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함께 전동화 차량에 최적화한 파우치형 배터리를 개발하고 양산해 실제 차량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할 계획이다. 양사가 함께 만드는 배터리는 현대차가 오는 2024년 출시할 하이브리드카부터 탑재될 예정이다.

이번 협력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인 현대차·기아와 배터리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이 협력해 국내 배터리 기술력과 경쟁력을 한층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양사는 기대하고 있다.
 

▲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최우석 전동화개발센터장, SK이노베이션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현대자동차 박찬영 파워트레인부품구매사업부장, SK이노베이션 이장원 배터리연구원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양사는 현대차·기아가 향후 출시할 차량 특성에 최적화한 배터리를 제작하기 위해 설계단계부터 제품 평가 및 성능 개선에 이르기까지 긴밀하게 협업할 방침이다. 다양한 모빌리티별로 최적화한 성능을 발휘하면서도 경제성까지 뛰어난 배터리를 제작하는 것이 목표다.

이로써 완성차업체와 배터리 기업이 새로운 배터리를 개발하는 협업 모델을 구축하며, 단순한 납품 관계를 넘어 산업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이끌어가는 협업 영역을 넓혀 협력 관계를 더욱 굳건히 하게 됐다.

양사는 이번 공동 개발 협력 모델이 설계와 생산 회사로 구분되지만 밸류체인으로 연결된다는 점에서 전기차-배터리 산업에서 공동 발전의 전기를 만드는 획기적인 방식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

이는 양사가 전기차-배터리 분야에서 10년 넘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협업해 온 결실이라는 평가다.

현대차·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0년 국내 최초 고속 전기차인 ‘블루온’의 배터리를 시작으로 국내 최초 양산형 전기차 ‘레이EV’, 해외 첫 수출 전기차인 ‘쏘울EV’뿐 아니라 현대차·기아 첫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의 전기차 ‘아이오닉 5’, ‘EV6’에서도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이끌어가는 제조사로 그동안 쌓아온 배터리 기술에 대한 노하우와 세계 최고 수준의 차량 설계 기술을 토대로 하이브리드카 배터리를 직접 설계한다. 배터리 성능과 안전성을 결정짓는 소재를 직접 검증하고 선택할 뿐 아니라, 적용 비율 등을 포함한 제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양을 선택한다.

현대차·기아는 이를 통해 배터리 성능을 대폭 향상시켜 시장 리더십을 더욱 굳건히 할 계획이다.

박찬영 현대차·기아 파워트레인부품구매사업부장(상무)는 “글로벌 배터리 기술 기업인 SK이노베이션과의 협력 모델을 통해 친환경차 경쟁력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배터리 개발, 양산, 품질 검증 등 전 분야에서 함께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장원 SK이노베이션 배터리연구원장은 “완성차 업체 중 가장 경쟁력이 높고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현대차·기아와 전기차 배터리 협력을 강화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SK이노베이션의 독보적인 배터리 기술력과 제조 안정성으로 시너지를 일으켜 양사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