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CEO·임원, 사업주 전용 건강보험 '퍼스트 클래스' 선보여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1 09:44:10
  • -
  • +
  • 인쇄
건강 상태 따라 건강보험 또는 간편보험으로 가입 가능
납입기간까지 보험료 납입·유지 시 장기유지보너스 발생

삼성화재가 중소 법인과 개인 사업자를 위한 사업자 전용 건강보험 '퍼스트 클래스'를 출시했다. 법인CEO 와 임원, 개인 사업주가 가입할 수 있는 전용 상품으로 건강 상태에 따라 건강보험 또는 간편보험으로 가입이 가능하다. 납입기간까지 보험료를 납입·유지할 경우 장기유지보너스를 제공한다.

삼성화재(사장 홍원학)는 사업자를 위한 건강보험 신상품 '퍼스트 클래스'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 삼성화재(사장 홍원학)는 사업자를 위한 건강보험 신상품 '퍼스트 클래스'를 출시했다. [사진=삼성화재 제공]

새롭게 선보인 '퍼스트 클래스'는 20세부터 70세까지의 법인 CEO와 임원, 개인 사업주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으로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고객은 건강 상태에 따라 건강보험 또는 간편보험 형태로 가입하면 된다.

유병자가 가입할 수 있는 '간편보험 335·1 퍼스트 클래스'는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 소견과 3년 이내 입원·수술 이력, 그리고 5년 이내 암 진단 혹은 입원·수술 이력이 없다면 가입할 수 있다.

특히, 5년 이내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 여러 중증질환 이력을 확인하는 다른 유병자 상품들과 달리 '암' 한 가지만 확인하면 된다.

장기유지보너스를 도입해 환급률을 높인 것도 장점이다.

장기유지보너스는 7년, 10년 등 고객이 선택한 보험료 납입기간이 끝난 이후에 발생한다. 납입된 총 보장보험료의 일정 비율을 환급금에 추가적으로 얹어주는 형태다. 단, 보험료 납입기간을 전기납으로 선택한 경우 15년이 되는 시점에 혜택이 주어진다.

이번에 출시한 '퍼스트 클래스'는 삼성화재 상품 최초로 체증형 담보를 선보였다.

암·뇌졸중·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비 등에 적용되는 체증형 담보는 가입 후 11년차부터 10년 동안 매년 가입금액의 20%씩 최대 3배까지 체증된다.

만약 체증형 암 진단비 1000만원에 가입했다면 11년차에 암으로 진단 시 1200만원, 12년차에는 1400만원 등 보장금액이 계속 20%씩 늘어나 20년 이후부터는 3000만원을 보장하는 방식이다.

그 외에도 홀인원 비용과 골프용품 손해, 교통사고처리지원금 등 비용손해도 보장하고 있어 손해보험 고유의 장점을 누릴 수 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사업에 몰두해 소홀하기 쉬운 사업자 본인을 위한 보장도 챙길 수 있도록 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상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